경주 양동마을 상춘헌고택 ( 마을 )

목차
관련 정보
양동 상춘헌 고택
양동 상춘헌 고택
주생활
유적
문화재
경상북도 경주시 강동면에 있는 조선후기 一자형 행랑채와 ㄷ자형 몸채 등으로 구성된 주택.
이칭
이칭
상춘헌고택
국가지정문화재
지정기관
국가유산청
종목
국가유산청 국가민속문화유산(1979년 01월 26일 지정)
소재지
경북 경주시 강동면 양동마을안길 85-7 (양동리)
목차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 강동면에 있는 조선후기 一자형 행랑채와 ㄷ자형 몸채 등으로 구성된 주택.
내용

1979년 국가민속문화재(현, 국가민속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勿자형 양동 마을의 안 골짜기 언덕 위에 남서향으로 一자형 행랑채와 ㄷ자형 몸채가 전체적으로 튼ㅁ자집을 이루고 있다. 가전(家傳)하는 바로는 1730년(영조 6)에 창건되었다고 한다.

一자형 행랑채는 정면 6칸, 측면 1칸으로 동남쪽 끝에 온돌방 1칸을 두고, 그 서쪽으로 대문간 1칸, 광 1칸, 마루방 1칸, 광 2칸을 연이어 건립하였다. ㄷ자형 몸채의 제일 안쪽에 안방을 두고 그 앞쪽으로 부엌을, 안방 옆 동쪽으로 대청 2칸, 건넌방 1칸을 두었다.

이는 서울을 중심으로 한 ㄱ자형 안채의 실배치로서, 이 마을에서 안방을 남향으로 배치하는 수법과는 다르다. 안채 건넌방 동쪽 끝으로는 작은사랑의 성격을 지닌 온돌방을 두어 ㄱ자로 꺾인 곳에 자리잡은 사랑방 1칸, 사랑대청 2칸의 사랑채와 연속되어 있다.

사랑채는 동남쪽을 정면으로 하는 만큼 사랑방 동남쪽에 두 짝 띠살창호를 두고, 안마당 쪽으로는 외짝문을 두었다. 사랑대청도 동남쪽은 2칸 모두 개방하고 안마당 쪽으로는 판벽을 치고 한쪽 끝에 외짝문을 달았다. 사랑채 남쪽면과 행랑채 동쪽면 사이에는 작은 쪽문을 달아 사랑마당에서 안마당으로 손쉽게 출입할 수 있다.

안채의 기단은 막돌허튼층쌓기로서 막돌초석을 놓고 방주(方柱: 네모기둥)를 세워 납도리로 결구한 삼량가구인데 대청 정면 중앙기둥은 두리기둥이다.

사랑채 또한 막돌허튼층쌓기를 한 기단 위에 막돌초석을 놓고 방주들을 세웠는데 대청 중앙기둥만은 두리기둥이고 굴도리로 결구한 삼량가구이다. 처마는 안채 · 사랑채 모두 홑처마이다.

이 집은 양동마을에서는 드물게 안채 평면을 ㄱ자형으로 구성한 점과 사랑채 기단 앞에 화계를 둔 점이 특징이라 할 수 있다.

참고문헌

『문화재대관』중요민속자료편 상(문화재관리국, 1985)
『양동마을조사보고서』(경상북도, 1979)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주남철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