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가 ()

목차
현대음악
작품
김동진(金東振)이 작곡한 관현악곡.
목차
정의
김동진(金東振)이 작곡한 관현악곡.
내용

1943년 작곡자 자신의 지휘로 만주 신경교향악단(新京交響樂團)에 의하여 초연되었다. 바이올리니스트이며 작곡자였던 김동진은 1938년 민요 「양산도」를 주제로 바이올린협주곡 제1악장을 작곡한 바 있고, 그 뒤 이 작품을 관현악 편곡 형태로 완성하였다.

작곡 완성의 동기는 만주국수립 10주년을 맞이하여 한국·독일·이탈리아·일본·만주 등 5개국 작곡가들의 작품을 경축음악제에서 연주하게 되었고, 이 때 김동진의 경축 칸타타 「양산가」등이 초연되어 큰 호평을 받았다.

김동진은 선교사였던 말스베리에게서 바이올린 작곡 등을 사사하였고 바이올린 작품으로 「방아타령」 등을 작곡하였다. 1929년경에는 「제례악」이라는 관현악곡의 초고를 손댔다. 이 과정에서 그의 「양산가」는 우리나라의 전통적 민요선율에 의한 주제를 바탕으로 작곡한 본격적 관현악곡의 하나가 되었다.

「양산가」는 한국민요 「양산도」의 선율이 전위 반복되면서 흐르는 관현악곡으로, 1945년 작곡자가 평양에 갔을 때에도 연주되었고 1950년 월남 후 서울에서, 1969년에는 미국 포틀랜드교향악단에 의하여 연주되었다.

참고문헌

『한국정신음악(韓國精神音樂)』(도서출판 주류, 1986)
『김동진(金東振)자전엣세이』(성광사, 198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