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초학 ()

여자초학
여자초학
고전산문
문헌
조선후기 문신 김종수가 출가할 딸이 지켜야 할 행동과 예의범절 등을 수록하여 1797년에 저술한 계몽서. 계녀서.
정의
조선후기 문신 김종수가 출가할 딸이 지켜야 할 행동과 예의범절 등을 수록하여 1797년에 저술한 계몽서. 계녀서.
개설

1책. 국문 필사본. 저자는 김성일(金誠一)의 9대 주사손(主祀孫: 제사를 주관하는 장손)이다.

편찬/발간 경위

이 책은 저자가 그의 딸을 가르치기 위하여 지은 것으로, 그는 딸이 12세 때에 장차 출가하여 알아야 하고, 또 지켜야 할 행동과 예의범절 등을 자세하게 적어 책으로 만들어 직접 딸에게 건네주었다. 딸은 그 뒤 선산군 해평면의 최운석(崔雲錫)에게 출가하였으나 젊어서 죽고, 오랫동안 이 책의 행방이 묘연하다가 최근에 발견되었다.

서지적 사항

첫머리에 저술 동기가 쓰여 있고 끝 부분에 발문(跋文)이 있으며, 국문을 흘림체로 썼는데 드물게 보는 명필이다.

내용

내용은 분장(分章)이 되어 있지 않은 줄글로 쓰여 있으나, 8개장으로 나눌 수가 있다. 여자초학·의성김씨세계·기일(忌日)·절일(節日)·복제(服制)·육갑(六甲)·수법(數法)·생일(生日)로 구성되어 있고, 그 가운데 ‘여자초학’은 22문단으로 분류할 수가 있다.

화순(和順)·신언(愼言)·부행(婦行)·음식(飮食)·의복·봉제사(奉祭祀)·접빈객(接賓客)·사구고(事舅姑)·사부(事夫)·태교(胎敎) 및 교자녀(敎子女)·출입·대인(對人)·어노복(御奴僕)·금투기(禁妬忌)·행신(行身)·여공(女工)·선린(善隣)·금무격(禁巫覡)·팔도풍물(八道風物)·역사·백관품계(百官品階)·과거절목(科擧節目) 등이 중심내용이다.

의의와 평가

우리나라의 역사와 가족의 생일과 조상의 기일, 팔도의 풍물, 모든 벼슬의 품계, 과거절목 등은 다른 계녀서(誡女書)에서는 볼 수 없는 내용으로서 저자의 자상한 교육적 열의와 안목이 엿보인다.

여성을 일깨워주기 위한 ‘계녀서’는 조선조에 비빈(妃嬪)들에 의하여 간혹 저술되었고, 민간에서도 양반의 집안에서 많이 저술되었다. ‘계녀서’는 『소학』·『맹자』에서 발췌하거나 선현(先賢)의 언행록에서 인용하는 경우가 보통이다.

그러나 이 책은 오히려 저자의 생활주변에서 구체적인 예를 취하여 추상적·개념적 표현을 피하고 있다. 그러므로 내용에는 당시의 민중사고와 생활양식 및 풍속이 생생하게 표현되어 있어서 여성생활과 민속 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되고 있다. 현재 안동시 서후면 금계리의 김시인(金時寅)이 소장하고 있다.

참고문헌

『민간계녀서』(성병희, 형설출판사, 1981)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성병희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