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일 ()

김성일 필적
김성일 필적
유교
인물
조선 중기에, 통신부사, 경상우도병마절도사, 경상우도순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사순(士純)
학봉(鶴峰)
시호
문충(文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38년(중종 33)
사망 연도
1593년(선조 26)
본관
의성(義城)
출생지
경상북도 안동
주요 관직
통신부사|경상우도병마절도사|경상우도순찰사
관련 사건
임진왜란
내용 요약

김성일은 조선시대 통신부사, 경상우도병마절도사, 경상우도순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이자 학자이다. 1538년(중종 33)에 태어나 1593년(선조 26)에 사망했다. 1574년 사가독서했고 1577년 사은사 서장관으로 명에 다녀왔다. 1590년 통신부사로 일본을 다녀와서 일본이 침입하지 않을 것이라 한 보고로 인해 임진왜란 발발 후 파직되었다. 이후 복직되어 왜군에 대한 항전을 독려하다 병으로 사망했다. 이황의 수제자로 성리학에 조예가 깊어, 『주자서절요』·『자성록』·『퇴계집』 등을 편집·간행했다. 정치적으로는 유성룡·김우옹 등과 남인을 이루었다.

정의
조선 중기에, 통신부사, 경상우도병마절도사, 경상우도순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경상북도 안동 출신. 본관은 의성(義城). 자는 사순(士純), 호는 학봉(鶴峰). 아버지는 김진(金璡)이며, 어머니는 여흥 민씨(驪興閔氏)이다. 이황(李滉)의 문인이다. 일본에 파견되었다가 돌아와 일본이 침입하지 않을 것이라고 하여 왜란 초에 파직되기도 하였다. 그러나 다시 경상도초유사로 임명되어 왜란 초기에 피폐해진 경상도 지역의 행정을 바로 세우고 민심을 안정시키는 데 기여하였다.

생애 및 활동사항

1556년(명종 11) 동생 김복일(金復一)과 함께 도산(陶山)으로 이황을 찾아가 『서경』 · 『역학계몽(易學啓蒙)』 · 『심경』 · 『대학의의(大學疑義)』 등을 익혔으며, 1564년 진사가 되어 성균관에서 수학하였다. 그 후 다시 도산에 돌아와 이황에게서 수학하고, 그로부터 요순(堯舜) 이래 성현이 전한 심법을 적은 병명(屛銘)을 받았다.

1568년 증광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승문원권지부정자가 되고, 이듬 해 정자가 되었으며, 이어서 검열 · 대교 등을 거쳤다. 1572년 봉교(奉敎)가 되어 노산묘(魯山墓)를 노릉(魯陵: 단종의 능)으로 봉축하고, 사육신의 관작을 회복시켜 그들의 후손을 채용할 것을 진언했으며, 임금의 덕과 당시의 잘못된 폐단에 대하여 논했다. 이듬 해 전적과 형조 · 예조의 좌랑을 거쳐 정언이 되었고, 이어 홍문관수찬으로 지제교 · 경연검토관 · 춘추관기사관을 겸하였다. 1574년 부수찬을 거친 후 정언의 신분으로 변장(邊將)에게 초피덧저고리[貂裘]를 받은 우의정 노수신(盧守愼)을 탄핵하였다.

이듬 해 이조 · 병조의 좌랑을 역임하고, 사가독서(賜暇讀書: 휴가를 얻어 독서에 전념)하였다. 1577년 사은사 서장관으로 명나라에 파견되어 종계변무(宗系辨誣: 조선 건국 초기부터 선조 때까지 200여 년간 중국 명나라에 잘못 기록된 이성계의 가계를 고쳐 달라고 사신을 보내 주청하던 일)를 위해 노력했으며, 돌아와 이듬 해 홍문관교리가 되고, 이어서 장령 · 검상 · 사인 등을 역임하였다.

1580년 함경도순무어사(咸鏡道巡撫御史)로 함흥 · 삼수 · 길주 · 종성 등을 살피고 돌아와, 변장의 직무에 충실한 혜산첨사 김수(金燧)를 당상관에 승품하고, 영건만호(永建萬戶) 우응장(禹應長)과 정현룡(鄭見龍) · 김광옥(金光玉) 등을 선전관(宣傳官)에 기용할 것을 건의하였다. 1583년 사간이 되고, 이어서 황해도순무어사로 다녀와 군기관리(軍器管理)를 소홀히 하고 창곡(倉穀)을 부실하게 한 황주목사 윤인함(尹仁涵)의 파직을 건의하였다.

이듬 해 나주목사로 부임하여 민원 처리에 노력하고, 오랫동안 끌어온 임씨(林氏) · 나씨(羅氏) 사이의 송사(訟事)를 해결하는 등 선정을 베풀었다. 또한 이곳 금성산(錦城山) 기슭에 대곡서원(大谷書院)을 세워 김굉필(金宏弼) · 정여창(鄭汝昌) · 조광조(趙光祖) · 이언적(李彦迪) · 이황 등을 제향하고, 선비들을 학문에 전념하게 하였다. 1586년 나주 사직단(社稷壇)의 화재에 책임을 지고 사직하고, 고향에 돌아와 『주자서절요(朱子書節要)』 · 『자성록(自省錄)』 · 『퇴계집』 등을 편집 · 간행하였다. 1588년 종부시첨정에 이어 봉상시정 · 경기추쇄경차관(京畿推刷敬差官) · 예빈시정 · 사성 등을 역임하였다.

1590년 통신사 부사(副使)로 일본에 파견되었는데, 이듬 해 돌아와 일본의 국정을 보고할 때 “왜가 반드시 침입할 것”이라는 정사(正使) 황윤길(黃允吉)과는 달리 민심이 흉흉할 것을 우려해 왜가 군사를 일으킬 기색은 보이지 않는다고 상반된 견해를 밝혔다. 그 해 부호군에 이어 대사성이 되어 승문원부제조를 겸했고, 홍문관부제학을 역임하였다. 1592년 형조참의를 거쳐 경상우도 병마절도사로 재직하던 중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이전의 보고에 대한 책임으로 파직되었다.

서울로 소환되던 중, 허물을 씻고 공을 세울 수 있는 기회를 줄 것을 간청하는 유성룡(柳成龍) 등의 변호로 직산(稷山)에서 경상우도초유사로 임명되어 다시 경상도로 향하였다. 의병곽재우(郭再祐)를 도와 의병활동을 고무하였고, 함양 · 산음(山陰) · 단성 · 삼가(三嘉) · 거창 · 합천 등지를 돌며 의병을 규합하였으며, 각 고을에 소모관(召募官: 조선시대에 의병을 모집하기 위하여 임시로 파견하던 벼슬)을 보내 의병을 모았다. 또한 관군과 의병 사이를 조화시켜 전투력을 강화하는 데 노력하였다.

그 해 8월 경상좌도관찰사에 임명되었다가 곧 우도관찰사로 다시 돌아와 의병규합과 군량미확보에 전념하였다. 또한 진주목사 김시민(金時敏)으로 하여금 의병장들과 협력하여 왜군의 침입으로부터 진주성을 보전하게 하였다. 1593년 경상우도순찰사를 겸해 도내 각 고을에 왜군에 대한 항전을 독려하다 병으로 죽었다.

정치적으로 김성일은 동인(東人)에 가담하였고, 1590년 정여립(鄭汝立)의 모반사건에 연루되어 옥사한 최영경(崔永慶)의 신원(伸寃)을 위하여 서인(西人)의 영수 정철(鄭澈)을 규탄하였으며, 그 후 동인이 남인북인으로 갈릴 때 유성룡 · 김우옹(金宇顒) 등과 입장을 같이하여 남인을 이루었다.

학문세계와 저서

학문적으로 김성일은 이황의 수제자로 성리학에 조예가 깊었다. 김성일은 주리론(主理論)을 계승하여 영남학파의 중추 구실을 했으며, 김성일의 학통은 장흥효(張興孝)- 이현일(李玄逸)- 이재(李栽)- 이상정(李象靖)으로 전해졌다. 예학(禮學)에도 밝아 아버지의 상을 당해서는 모든 예절을 『가례(家禮)』에 따라 행했으며, 『두씨통전(杜氏通典)』 · 『구씨의절(丘氏儀節)』 · 『향교예집(鄕校禮輯)』 등을 참고하여 『상례고증(喪禮考證)』을 지었다. 그 밖의 저서로는 『해사록(海傞錄)』 등이 있으며, 1649년(인조 27) 『학봉집(鶴峰集)』이 간행되었다.

상훈과 추모

1664년(현종 5) 신도비가 세워졌고, 안동의 호계서원(虎溪書院) · 사빈서원(泗濱書院), 영양의 영산서원(英山書院), 의성의 빙계서원(氷溪書院), 하동의 영계서원(永溪書院), 청송의 송학서원(松鶴書院), 나주의 경현서원(景賢書院) 등에 제향되었다. 이조판서에 추증되었으며, 시호는 문충(文忠)이다.

참고문헌

『선조실록(宣祖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학봉집(鶴峰集)』
『징비록(懲毖錄)』
『우복집(愚伏集)』
『연려실기술(燃黎室記述)』
『영남인물고(嶺南人物考)』
『동유사우록(東儒師友錄)』
『국역학봉전집해제·부록』(이익성 외 역, 학봉사업회, 1976)
『임진전란사』(이형석, 임진전란사간행위원회, 1967)
「학봉선생의 학문사상의 경향」(이상은, 『국역학봉전집』, 1976)
「학봉선생과 임진의병활동」(허선도, 『국역학봉전집』, 1976)
「김성일시비」(성낙훈·강주진, 『월간중앙』, 1975.12.)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