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철 ()

목차
관련 정보
송강집
송강집
고전시가
인물
조선시대 우의정, 좌의정, 전라도체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 문인.
이칭
계함(季涵)
송강(松江)
시호
문청(文淸)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36년(중종 31)
사망 연도
1593년(선조 26)
본관
연일(延日)
출생지
서울 장의동(藏義洞 : 지금의 종로구 청운동)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내용 요약

정철은 조선시대 우의정, 좌의정, 전라도체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이자 문인이다. 1536년(중종 31)에 태어나 1593년(선조 26)에 사망했다. 사화·당쟁이 이어지는 어지러운 시기에 파직·사직·유배를 반복하는 삶을 살았다. 문재가 뛰어나 관직 진출 전에 「성산별곡」을 지었고 「관동별곡」 「사미인곡」 등을 지었다. 정여립 사건 때는 우의정 겸 서인의 영수로서 동인들을 가혹하게 숙청하여 원성을 샀다. 왕세자 책봉문제로 선조의 노여움을 사 유배되었다가 임진왜란을 맞아 다시 복귀했으나 동인의 모함으로 사직하고 강화에 우거하다가 사망했다.

정의
조선시대 우의정, 좌의정, 전라도체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 문인.
개설

본관은 연일(延日). 자는 계함(季涵), 호는 송강(松江). 서울 장의동(藏義洞: 지금의 종로구 청운동) 출생. 아버지는 돈녕부판관 정유침(鄭惟沈)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어려서 인종의 숙의(淑儀 : 왕의 후궁에게 내린 종2품의 작호)인 누이와 계림군(桂林君) 이유(李瑠)의 부인이 된 막내누이로 인해 궁중에 출입했다. 이때에 같은 나이의 경원대군(慶源大君: 훗날 명종)과 친숙해졌다.

10세 되던 해인 1545년(인종 1, 명종 즉위) 을사사화에 계림군이 관련돼 아버지는 함경도 정평(定平)으로, 맏형 정자(鄭滋)는 광양(光壤)으로 유배당했다. 곧이어 아버지만 유배가 풀렸다.

12세 되던 1547년(명종 2) 양재역 벽서사건이 터지면서 다시 을사사화의 여파로 아버지는 경상도 영일(迎日)로 유배됐고, 맏형은 이때 장형(杖刑)을 받고 유배 가던 중에 32살의 나이로 요절했다. 이 시기 정철은 아버지를 따라 유배지에서 생활을 했다.

1551년(명종 6) 원자(元子) 탄생의 은사(恩赦)로 아버지가 귀양살이에서 풀려나자 할아버지의 산소가 있는 전라도 담양 창평 당지산(唐旨山) 아래로 이주하게 된다. 이곳에서 과거에 급제할 때까지 10여년을 보냈다.

여기에서 임억령(林億齡)에게 시를 배우고 양응정(梁應鼎) · 김인후(金麟厚) · 송순(宋純) · 기대승(奇大升)에게 학문을 배웠다. 또, 이이(李珥) · 성혼(成渾) · 송익필(宋翼弼) 같은 큰 선비들과도 사귀었다.

1552년(명종 7) 17세에 문화 유씨(文化柳氏) 유강항(柳强項)의 딸과 혼인하여 4남 2녀의 자녀를 두었다. 1560(명종 15) 25세 때 「성산별곡」을 지었다고 하는데, 이 노래는 성산(星山: 별뫼) 기슭에 김성원이 구축한 서하당(棲霞堂)과 식영정(息影亭)을 배경으로 한 사시(四時)의 경물과 서하당 주인의 삶을 그리고 있다.

1561년(명종 16) 26세에 진사시 1등을 하고, 이듬해 문과 별시에 장원급제하여 벼슬길에 나아갔다. 성균관전적 겸 지제교를 거쳐 사헌부지평에 임명됐다. 이어 좌랑 · 현감 · 도사를 지내다가 1566년(명종 21) 31세에 정랑 · 직강 · 헌납을 거쳐 지평이 됐다.

함경도암행어사를 지낸 뒤, 32세 때 이이(李珥)와 함께 호당(湖堂 : 젊은 문관 가운데 뽑아 휴가를 주어 학업만을 닦게 하던 서재)에 선출됐다. 이어 수찬 · 좌랑 · 종사관 · 교리 · 전라도암행어사를 지내다가 1570년(선조 3) 35세 때 부친상을, 38세 때 모친상을 당하여 경기도 고양군 신원(新院)에서 각각 2년여에 걸쳐 시묘살이를 했다.

40세인 1575년(선조 8) 시묘살이를 끝내고 벼슬길에 나가 직제학성균관사성, 사간 등을 역임했다. 이 무렵 본격화된 동서분당에 따른 당쟁의 소용돌이 속에 벼슬을 버리고 담양 창평으로 돌아갔다. 창평에 있을 때에 선조로부터 몇 차례 벼슬을 받았으나 사양하고 나아가지 않았다.

43세 때인 1578년(선조 11) 통정대부 승정원동부승지 겸 경연참찬관 춘추관수찬관으로 승진하여 조정에 나아갔다. 그 해 11월 사간원대사간에 제수되나 진도군수 이수(李銖)의 뇌물사건으로 반대파인 동인의 탄핵을 받아 다시 고향으로 돌아갔다. 1580년(선조 13) 45세 때 강원도관찰사가 되었다. 이때 「관동별곡」「훈민가(訓民歌)」 16수를 지어 시조와 가사문학의 대가로서의 재질을 발휘했다.

그 뒤 전라도관찰사 · 도승지 · 예조참판 · 함경도관찰사 등을 지냈다. 1583년(선조 16) 48세 때 예조판서로 승진하고 이듬해 대사헌이 됐으나 동인의 탄핵을 받아 다음해(1585)에 사직, 고향인 창평으로 돌아가 4년간 은거생활을 했다. 이때 「사미인곡」 · 「속미인곡」 등의 가사와 시조 · 한시 등 많은 작품을 지었다.

54세 때인 1589년(선조 22) 정여립(鄭汝立)의 모반사건이 일어나자 우의정으로 발탁되어 서인의 영수로서 최영경(崔永慶) 등을 다스리고 철저히 동인들을 추방했다. 다음해 좌의정에 올랐고 인성부원군(寅城府院君)에 봉해졌다.

56세 때 왕세자 책립문제인 건저문제(建儲問題)가 일어나 동인파의 거두인 영의정 이산해(李山海)와 함께 광해군의 책봉을 건의하기로 했다가 이산해의 계략에 빠져 혼자 광해군의 책봉을 건의했다. 이에 신성군(信城君)을 책봉하려던 선조의 노여움을 사서 “대신으로서 주색에 빠졌으니 나랏일을 그르칠 수밖에 없다.”는 논척(論斥)을 받고 파직됐다.

명천(明川)에 유배됐다가 다시 진주(晋州)로 옮기라는 명이 내려진 지 사흘 만에 또다시 강계(江界)로 이배되어 위리안치(圍籬安置)되었다.

1592년(선조 25) 57세 때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귀양에서 풀려나 평양에서 왕을 맞이하고 의주까지 호종, 왜군이 아직 평양 이남을 점령하고 있을 때 경기도 · 충청도 · 전라도의 체찰사를 지내고 다음해 사은사(謝恩使)로 명나라에 다녀왔다. 그러나 동인의 모함으로 사직하고 강화의 송정촌(松亭村)에 우거(寓居)하다가 58세로 별세했다.

작품으로는 「성산별곡」 · 「관동별곡」 · 「사미인곡」 · 「속미인곡」 등 4편의 가사와 시조 107수가 전한다. 시조는 『송강별집추록유사(松江別集追錄遺詞)』 권2에 「주문답(酒問答)」 3수, 「훈민가」 16수, 「단가잡편(短歌雜篇)」 32수, 「성은가(聖恩歌)」 2수, 「속전지연가(俗傳紙鳶歌)」 1수, 「서하당벽오가(棲霞堂碧梧歌)」 1수, 「장진주사(將進酒辭)」 등이 실려 있다.

상당히 중복되기는 하나 성주본(星州本)과 이선본(李選本) 『송강가사(松江歌辭)』에도 많은 창작시조가 실려 있다. 그의 작품세계는 대체적으로 임금을 사모하고 백성을 사랑하는 사상을 저변에 깔고 있다.

이 외에도 훈훈한 인정을 느끼게 하는 인간미 넘치는 작품, 강호 산수의 자연미를 노래한 작품이 있다. 그리고 선취(仙趣)적 기풍과 멋스런 호방함을 담아낸 작품 등 폭넓은 사대부의 정신세계를 보여주고 있다.

저서로는 시문집인 『송강집』과 시가 작품집인 『송강가사』가 있다. 전자는 1894년(고종 31)에 간행한 것이다. 후자는 목판본으로 황주본(黃州本) · 의성본(義城本) · 관북본(關北本) · 성주본(星州本) · 관서본(關西本)의 다섯 종류가 알려져 있다. 그 중 관북본은 전하지 않고 나머지도 책의 일부만 전한다.

필사본으로는 『송강별집추록유사』와 『문청공유사(文淸公遺詞)』가 있다.

창평의 송강서원, 영일의 오천서원(烏川書院) 별사에 제향됐다. 시호는 문청(文淸)이다.

참고문헌

『송강문학연구(松江文學硏究)』(신경림·이은봉·조규익 편저, 국학자료원, 1993)
『국역(國譯) 송강집(松江集)』(송강유적보존회, 제일문화사, 1988)
『송강정철연구(松江鄭澈硏究)』(김갑기, 이우출판사, 1985)
『송강(松江)·노계(盧溪)·고산(孤山)의 시가문학(詩歌文學)』(박성의, 현암사, 1966)
『이조시대(李朝時代)의 가요연구(歌謠硏究)』(김사엽, 대양출판사, 1956)
「장르론적 관심(關心)과 가사(歌辭)의 문학성(文學性)」(금병국, 『현상과 인식』, 1977 겨울호)
「훈민시조연구(訓民時調硏究)」(윤성근, 『한뫼 금영기선생 고희기념논총』, 1971)
「송강(松江)의 전후미인곡(前後美人曲)의 연구(硏究)」(서수생, 『경북대학교논문집』6, 1962)
「송강가사(松江歌辭)의 연구(硏究) 1∼3」(이병기, 『진단학보』4·6·7, 1936∼37)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