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륜사 ()

목차
불교
유적
북한 황해북도 개성시 송악산 죽선대(竹仙臺) 입구에 있었던 고려전기 제1대 태조가 창건한 사찰.
목차
정의
북한 황해북도 개성시 송악산 죽선대(竹仙臺) 입구에 있었던 고려전기 제1대 태조가 창건한 사찰.
역사적 변천

고려태조가 919년(태조 2)에 창건한 십찰(十刹) 중의 하나이다. 개성의 다른 절에 비하여 왕실의 행향(行香)이 적었으나 문종은 모후(母后)의 휘신도량(諱晨道場)을 개설하였고, 선종과 의종은 나한재(羅漢齋)를 베풀었으며, 예종은 소재도량(消災道場)을, 기타 여러 왕들이 반승(飯僧: 고려 때 승려들에게 齋食을 베풀던 행사. 齋僧이라고도 함)을 개설하였다.

이 절은 교종의 총관단(總官壇)으로서 5교종 승려들의 선시장(選試場)이기도 하였다. 지광국사(智光國師)와 혜덕왕사(慧德王師)가 이곳에서 응시하여 승직에 오르는 등 고려 교종 승려들의 등용문이었다.

몽고의 병란으로 불타버린 뒤 1275년(충렬왕 1)에 제상궁(提上宮)을 폐하고 오대사(五大寺)를 중수할 때 이 절도 중건하였다. 1277년에는 장륙존상을 만들고 왕과 공주가 법회를 열었으며, 1283년에는 석탑을 조성하였다.

이 절이 크게 융성하게 된 것은 공민왕 이후이다. 1365년(공민왕 14)에 노국공주가 죽자 왕은 이듬해 공주의 영전(影殿)을 이 절에 지을 것을 명하였다. 완공한 지 2년 만에 영전이 좁다는 이유로 마암(馬巖)으로 옮겨서 다시 짓게 하여 1370년에 완공을 보았으나, 3층의 상량(上樑)이 떨어져 인부 26명이 압사하는 사고가 생기자, 태후 및 신돈(辛旽)ㆍ이춘부(李春富) 등의 요청에 의하여 다시 왕륜사 옛터에 영전을 중수하기 시작하였다. 이 영전을 인희전(仁熙殿)이라고 하였다.

영전의 용마루 위에 놓인 취두(鷲頭)에 황금 650냥, 은 800냥이 사용되었는데, 이와 같은 사치는 그 유래를 찾기 힘든 것이다. 이곳에서 열린 반승ㆍ시상(施賞)ㆍ연신(宴臣) 등의 사례 또한 무수하였다.

공민왕이 죽자 1376년(우왕 2)왕륜사의 서편에 공민왕의 영전인 혜명전(惠明殿)을 지었으나, 그 규모와 역사(役事)의 진행에 관해서는 기록이 없다. 고려 멸망 후 언제 폐사되었는지도 알 수 없으며, 1682년(숙종 8) 이 부근에서 오관서원(五冠書院)을 경영하였다는 단편적인 기록만 전한다.

민족항일기에 절터를 가로지르는 도로를 내어 원형이 많이 손상되었지만, 당대 유물로서 석불(石佛) 4구가 남아 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한국사찰전서(韓國寺刹全書)』(권상로 편, 동국대학교출판부, 1979)
『송도(松都)의 고적(古蹟)』(고유섭, 열화당, 1976)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