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운흥사 관음보살도 ( )

목차
관련 정보
고성 운흥사 관음보살도
고성 운흥사 관음보살도
회화
유물
문화재
경상남도 고성군 하이면 운흥사 관음전에 있는 조선 후기의 불화.
이칭
이칭
운흥사수월관음도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고성 운흥사 관음보살도(固城 雲興寺 觀音菩薩圖)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2010년 12월 21일 지정)
소재지
경남 고성군 하이면 와룡2길 248-28, 운흥사 (와룡리)
목차
정의
경상남도 고성군 하이면 운흥사 관음전에 있는 조선 후기의 불화.
내용

2010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비단 바탕에 채색. 세로 240㎝, 가로 172㎝. 화기에 의해 1730년(영조 6)에 제작되었음을 알 수 있다.

『관음경』에 의하면, 관음보살은 남인도의 바닷가에 면한 보타락산(補陀落山)에 거주한다. 여기에 많은 성현이 살고 광명이 넘치며 나무에 꽃이 끊임없이 피어 늘 향기가 난다고 한다. 이곳의 맑고 깨끗한 연못가 금강보석(金剛寶石) 위에 관음이 결가부좌하고 있다. 관음은 문수보살(文殊菩薩)의 지시에 의하여 구도의 여행을 계속하는 선재동자(善財童子 : 구도(求道)의 보살 이름)의 방문을 받는다고 한다. 이 내용은 특히 고려시대에 많이 제작된 수월관음도 도상에 절대적인 영향을 주었다.

운흥사 관음보살도는 이러한 수월관음도의 도상을 충실히 갖추고 있는 작품이다. 즉 화면 중앙에는 정면관(正面觀 : 앞에서 바라본 모습)을 취한 관음보살이 큰 원형 광배에 싸여 암벽 위에 반가좌하고 있다. 고려시대의 수월관음도에서 관음은 흔히 측면관(側面觀 : 옆에서 바라본 모습)을 취하는 것이 보편적이다. 이에 반해 조선시대의 수월관음도는 거의가 정면관의 모습을 보인다.

관음보살은 화불(化佛)이 새겨지고 수많은 구슬로 장식된 매우 화려한 보관을 쓰고 있다. 장식이 어깨까지 내려오고, 여기서부터 또 천의(天衣)를 따라 발아래까지 영락(瓔珞 : 구슬을 꿰어 만든 장신구) 장식이 길게 늘어져 있어 장식적인 의도가 보인다. 이러한 경향은 가슴에서부터 대좌까지 구불거리며 내려오는 천의의 복잡한 흐름에서도 드러난다. 천의 표현에서는 도식적인 기법이 드러나 있다.

관음보살 아래에는 청문(聽聞)하는 선재동자와 여의주를 받쳐 든 남녀 인물상[용왕]이 배치되었다. 화면의 왼쪽 암벽 끝에 버들개지를 꽂은 정병(淨甁)과 파랑새[청조(靑鳥)]가 나는 모습이 보인다. 그리고 오른쪽에는 대나무 숲이 그려져 있어 관음의 자세만 다를 뿐 정통적인 수월관음도의 형식을 따르고 있다.

의의와 평가

전체적으로 안정감 있고 짜임새 있는 구성을 보인다. 또한 밝은 진홍색과 녹색 등 화사한 색조 구사와 장식적인 경향은 18세기 초기의 불화 양식을 보여 준다.

참고문헌

『한국의 미』16-조선불화-(문명대 감수, 중앙일보사, 1984)
집필자
박도화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