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산 ()

목차
관련 정보
대동여지도 중 평안남도 순천 부분
대동여지도 중 평안남도 순천 부분
인문지리
지명
평안남도 순천 지역의 옛 지명.
목차
정의
평안남도 순천 지역의 옛 지명.
내용

본래 고구려의 은곡현(殷谷縣)이었는데, 당나라의 영토가 된 뒤에 오랫동안 황폐한 지역으로 남아 있다가 고려 초에 흥덕군(興德郡, 또는 同昌郡)이 설치되어 고려의 국경을 방어하는 군사기지가 되었다. 983년(성종 2)에 은주(殷州)라 하고 방어사(防禦使)를 두었다.

1231년(고종 18) 몽고의 침입으로 현청을 섬으로 옮겼다가 1269년(원종 10)에 육지로 나와 원나라의 동녕부(東寧府) 관할에 두었다. 1278년(충렬왕 4)에 은산현으로 복구되어 성주(成州 : 지금의 成川)의 속현이 되었다가 1391년(공양왕 3)에 감무를 두었다. 1414년(태종 14)에 자산군(慈山郡)에 귀속되었다가 다음해에 은산현으로 독립시켰다.

1566년(명종 21) 도호부(都護府)로 승격하였으나 곧 현으로 되돌아갔다. 1895년(고종 32)에 군이 되었고 1908년에 이를 폐하고 순천군(順川郡)에 합쳐 은산면이 되었다. 조선 시대 이전에 은산의 치소(治所)는 은산 북쪽의 진강산(鎭江山) 기슭에 있었다.

은산의 지형은 서쪽에 대동강의 지류인 정융강(靜戎江)이 남북으로 흐르고, 진산(鎭山)인 진강산을 비롯한 천성산(天聖山)·숭화산(崇化山) 등에 에워싸인 산간분지이므로 외적의 침입을 별로 받지 않았다.

조선 시대 교통상의 요지로 자산·순천·강동·성천·개천·덕천 등지와 이어지는 도로가 발달하였으며, 성암진(城巖津)을 통해 대동강 하류로 나갈 수 있었다.

조선 시대에 이곳에서 철이 생산되었다고 하나 그 위치는 불확실하다. 명승지로는 천성사(天聖寺)와 관음사(觀音寺)가 있는 천성산, 가섭암(迦葉庵)과 아난굴(阿難窟)이 있는 승화산이 유명하며, 약수산(藥水山) 아래에 온천이 있었다.

참고문헌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여지도서(輿地圖書)』
『증보문헌비고(增補文獻備考)』
『대동지지(大東地志)』
『대동여지도(大東輿地圖)』
『순천군읍지(順川郡邑誌)』
『은산군읍지(殷山郡邑誌)』
『평안남도지』(평안남도지편찬위원회, 1978)
관련 미디어 (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