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광 ()

목차
회화
인물
조선시대 「천어도」를 그린 화가. 선비화가.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본관
하동(河東)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시대 「천어도」를 그린 화가. 선비화가.
내용

본관은 하동(河東). 부사 양종(穰從)의 증손자이다. 진사에 등제되었고 그림을 잘 그렸다고 한다.

윤두서(尹斗緖)는 『기졸(記拙)』에서 그의 그림에 대하여 평하기를 “얌전하고 정밀함은 가도(可度)의 필의(筆意)를 체득하였으나 필봉(筆鋒)이 다소 둔하고 창윤(蒼潤)한 빛은 미치지 못하다.”라고 하였다.

그의 화풍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는 없으나 조선 초기 안견(安堅)의 영향을 받은 안견파화가로 알려져 있다. 유작으로는 비단에 담채로 그린 「천어도(川魚圖)」(국립중앙박물관 소장)가 전한다. 「천어도(川魚圖)」화면 오른편에 정세광(鄭世光)이라고 백문방인(白文方印)이 찍혀있으나, 낙관의 위치로 보아 이후 날인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전칭작으로 추정된다.

이는 바람부는 강가에서 고기를 잡는 모습을 남종화풍(南宗畫風)에 토대를 두고 그린 것으로 일종의 풍속화적인 성격을 지니고 있다.

북한 조선미술관에 소장되어 있는 「야강철강도(夜江撤綱圖)」도 전칭작으로 전해지나, 인장이 없기에 진작으로 보기 어렵다.

참고문헌

『한국(韓國)의 미(美) 11 -산수화(山水畵) 상(上)-』(안휘준 감수, 중앙일보사, 1980)
『한국회화대관(韓國繪畵大觀)』(유복렬 편, 문교원, 1969)
『근역서화징(槿域書畵徵)』(오세창, 계명구락부, 1928)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