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와문집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조석철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26년에 간행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조석철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26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8권 4책. 목활자본. 1926년 경상북도 상주 와연정(臥淵亭)에서 간행되었다. 권두에 정종로(鄭宗魯)의 서문이, 권말에 이승연(李承延) 등의 발문이 있다. 성균관대학교 도서관·연세대학교 도서관·국립중앙도서관·한국국학진흥원 도서관·한국학중앙연구원 도서관 등에 있다.

권1·2는 시 107수, 만(挽) 50수, 권3·4는 서(書) 68편, 잡저 4편, 서(序) 7편, 기(記) 6편, 권5∼7은 발(跋) 6편, 명(銘) 1편, 상량문 4편, 축문 14편, 제문 24편, 행장 5편, 권8은 부록으로 만사 24수, 제문 16편, 가장·행장·묘지명·묘갈명 각 1편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서(書)는 주로 사우 간에 안부를 묻고 간단한 용건을 다룬 것이다. 다만, 「여김사비별지(與金士庇別紙)」에는 성리에 대하여 논설한 내용이 있다. 그리고 왕수인(王守仁)이 마음을 이(理)라고 말한 것이나 서경덕(徐敬德)이 마음을 기(氣)라고 한 것은 잘못이라고 지적한 것과, 중용과 대학에 관해 답변한 것도 있다.

「유석사정변(儒釋邪正辨)」에서는 유교와 불교의 교리에서 중요한 것을 골라 비교, 설명했다. 유교는 인도에 가장 합당한 것이지만 불교는 인륜을 무시한 종교이므로 인간 생활에 유해 무익하다고 지적하였다.

「기몽(記夢)」은 꿈에 선생을 만나 학문하는 방법을 질문하여 배운 일을 적은 것이다. 학자들이 뜻을 세우는 것이나 노력하는 방법을 밝히고 있어 초학자에게 도움이 되는 자료다.

또한, 「동유기행(東遊記行)」은 황산(黃山)에서 달성·조령(鳥嶺)·청도·부산·해운대 등을 돌아 보고 경치와 느낌을 묘사한 기행문이다.

그 밖에도 김석엽(金碩燁)의 딸이 남편이 죽은 뒤에 따라 죽어서 절개를 지킨 일을 찬미한 「절부김씨정려기(節婦金氏旌閭記)」, 서생들에게 학문에 전념할 것을 지시한 「유향중각서당문(諭鄕中各書堂文)」 등이 있다.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