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어음리 빌레못동굴 ( 빌레못)

목차
자연지리
지명
문화재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애월읍 어음리에 있는 용암동굴.
이칭
이칭
빌레못동굴
국가지정문화재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천연기념물(1984년 08월 14일 지정)
소재지
제주 제주시 애월읍 어음리 707번지 외 107필지
목차
정의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애월읍 어음리에 있는 용암동굴.
내용

1984년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었다. 명칭은 동굴 부근에 돌(빌레)로 된 작은 못이 있어서 붙여진 것이라 한다.

지층은 신생대 제3기말에서 제4기 초기에 걸쳐 분출된 표선리현무암층(表善里玄武岩層)에 속한다. 1977년부터 1981년까지 한국동굴학회와 일본동굴협회의 합동조사에 의하여 총연장 11,748m에 달하는 용암동굴임이 확인되어 단일용암동굴로는 현재까지 세계 제1위의 최장 용암동굴이다.

세계에서 보기 드문 미로형(迷路形)의 동굴로 본굴(本窟)의 길이보다 지굴(支窟)의 길이가 긴 특수한 동굴이다. 그러나 그 길이보다도 용암동굴의 퇴적물과 미지형 황곰뼈 화석의 발견으로 더욱 유명하다.

이 동굴은 아직 기록에서 찾아보지 못한 높이 77㎝의 용암석순(熔岩石筍)과 28㎝의 규산주(珪酸柱), 높이 2.5m, 너비 5.2m, 길이 7.0m의 대형 용암구(熔巖丘)를 비롯하여 분출종유(噴出鍾乳)·용암석순(熔岩石筍)·용암종유(熔岩鍾乳)·용암교(熔岩橋), 그리고 3개소의 용암수형(熔岩樹型)이 있다.

한편, 동굴 내부에서는 구석기시대의 혈거유적(穴居遺蹟)이 발견되었다. 이것은 홍적세(洪積世)에도 인류가 살았음을 입증해줄 수 있는 자료가 될 것이다.

참고문헌

『한국의 용암동굴』(홍시환, 한국동굴학회, 1982)
『한국의 자연동굴』(홍시환, 금화출판사, 1979)
『한국의 동굴』Ⅰ(한국동굴협회, 문화공보부, 197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