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동굴 ()

목차
관련 정보
단양 노동동굴 석회순
단양 노동동굴 석회순
자연지리
지명
문화재
충청북도 단양군 대강면 노동리에 있는 석회동굴.
목차
정의
충청북도 단양군 대강면 노동리에 있는 석회동굴.
내용

길이 300m. 1979년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었다. 이 동굴은 원줄봉(圓茁峯, 200m)에 위치하여 있다 하여 일명 원줄굴(圓茁窟)이라고도 한다. 지층은 고생대 조선계 대석회암통(古生代朝鮮系大石灰岩統)에 속한다.

이 동굴은 지하수의 침투로 이루어진 공동(空洞)이 확장되면서 천장이 낙반(落盤 : 무너져 떨어짐.)하여 커다란 광장을 이루어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손꼽는 대형 수직동굴 가운데 하나이다. 수직벽 바닥에는 화석화되어가는 뼈무덤 · 뼈무리, 옛 토기의 조각이 산재하여 피난지나 은거지로 사용되었음을 알 수 있다.

한편, 동굴 끝부분 밑에는 커다란 유석구릉(流石丘陵)이 있고, 다시 그 밑에는 싱크홀(깊은 구덩이)이 계속된다. 이것은 동굴입구와 지층으로 스며든 물이 밑으로 모여 구덩이 속으로 흘러내리기 때문에 형성된 것이다.

동굴 속에는 종유관(鐘乳管) · 종유석(鐘乳石) · 석순(石筍) · 석주(石柱)를 비롯하여 석회화단구(石灰華段丘) · 유석(流石) · 동굴산호(洞窟珊瑚) 등의 이차생성물이 잘 발달되어 있다.

참고문헌

『한국의 자연동굴』(홍시환, 금화출판사, 1979)
『한국의 석회동굴』(홍시환, 한국동굴학회, 1983)
「원줄굴」(김태성, 『동굴』 Ⅱ, 한국동굴학회, 1976)
관련 미디어 (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