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가 ()

월고문집
월고문집
유교
인물
조선 후기에, 『월고문집』 등을 저술하였으며, 「부정척사론」을 저술하여 외세의 압력에 저항한 학자.
이칭
직교(直敎)
월고(月皐)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24년(순조 24)
사망 연도
1904년(고종 41)
본관
함안(咸安)
출생지
진주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월고문집』 등을 저술하였으며, 「부정척사론」을 저술하여 외세의 압력에 저항한 학자.
개설

본관은 함안(咸安). 자는 직교(直敎), 호는 월고(月皋). 경상남도 진주 출신. 아버지는 동몽교관에 증직된 조광식(趙匡植)이며, 어머니는 김해김씨(金海金氏)로 김석신(金錫信)의 딸이다. 기정진(奇正鎭)의 문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883년(고종 20) 선공감감역에 제수되었고, 1902년 수직(壽職)으로 통정대부에 올랐다. 성리학적 처지에서 기정진의 이일분수설(理一分殊說)을 적극 지지하여 많은 연구를 거쳐 기정진에게 질문하자, 기정진은 81세 때 이에 대한 답설로 「외필(猥筆)」 1편을 지었는데, 그 뒤 간재학파(艮齋學派)와 연재학파(淵齋學派)로부터 성리학의 논쟁이 되기도 하였다.

월봉산(月峰山) 밑에 취수정사(取水精舍)를 짓고 후진 교육에 전념하면서 최익현(崔益鉉)·정재규(鄭載圭)·기우만(奇宇萬) 등과 교유하였다. 을미사변이 일어나자 지리산으로 들어가 두문불출하고, 한말의 급변하는 과정에서 유학의 본질을 지키기 위하여 「부정척사론(扶正斥邪論)」을 지어 외세의 압력에 저항하였다.

시와 문장이 뛰어났다. 장성의 고산서원(高山書院)에 배향되었으며, 저서로는 『월고문집(月皋文集)』 20권 10책이 있다.

참고문헌

『노사집(蘆沙集)』
『월고문집(月皋文集)』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