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숙 ()

유교
인물
일제강점기 「부정척사론」, 『복재집』 등을 저술한 유학자.
이칭
사흠(士欽)
복재(復齋)
이칭
용대(鏞大)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67년(고종 4)
사망 연도
1929년
본관
함안(咸安)
출생지
진주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일제강점기 「부정척사론」, 『복재집』 등을 저술한 유학자.
개설

본관은 함안(咸安). 초명은 용대(鏞大). 자는 사흠(士欽), 호는 복재(復齋). 진주 출신. 아버지는 의금부도사 조종규(趙宗奎)이며, 어머니는 하동정씨(河東鄭氏)로 사인 정동응(鄭東膺)의 딸이다. 일찍이 할아버지 조성가(趙性家)에게 수학하였고, 이어서 송병선(宋秉璿)·기우만(奇宇萬)·김평묵(金平默)을 사사하였다.

생애 및 활동사항

정효기(鄭孝基)·한유(韓愉)·하겸진(河謙鎭)·권재규(權載奎) 등과 교유하여 학문에 조예가 깊었으며, 1895년 을미사변이 일어나자 이듬해 지리산 밑으로 이사하여 석실정사(石室精舍)를 짓고 학문 연구와 후진 양성에 힘썼다.

특히, 저술에 힘쓸 당시 한유·권재규의 질문에 대한 답으로 「연부연연(然否然然)」을 지었는데, 태극동정설(太極動靜說)·인물성동이론(人物性同異論)·이선기후설(理先氣後說)·명덕설(明德說) 등 22조를 기정진(奇正鎭)의 학설인 이일분수설(理一分殊說)에 기본을 두고 절충식 방법을 취하여 성리학적 견해를 간명하게 천명하였다.

또, 사서 중 요지가 되는 부분을 뽑아 주석을 붙인 「독서석의(讀書釋疑)」, 한말의 격변하는 과정에서 유학의 본질을 고수하기 위하여 쓴 「부정척사론(扶正斥邪論)」 등 많은 저술을 남겼다. 저서로는 『복재집(復齋集)』 10권 4책이 있다.

참고문헌

『복재집(復齋集)』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