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제 ()

조희제
조희제
근대사
인물
일제강점기 『염재문집초고』를 저술한 학자. 순국지사.
이칭
운경(雲卿)
염재(念齋)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73년(고종 10)
사망 연도
1939년
본관
함안(咸安)
출생지
전라북도 임실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일제강점기 『염재문집초고』를 저술한 학자. 순국지사.
개설

본관은 함안(咸安). 자는 운경(雲卿), 호는 염재(念齋). 전라북도(현, 전북특별자치도) 임실 출신. 아버지는 참봉 조병용(趙柄鏞)이며, 어머니는 안동김씨(安東金氏)로 김헌기(金憲基)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송병선(宋秉璿) · 기우만(奇宇萬)의 문하에서 수학하여 학문이 대성하였다. 그 뒤 우국지사 최병심(崔秉心) · 이병은(李炳殷) · 김병주(金炳周) 등과 도의로 교유하면서 격변하는 시국에 대하여 강개(慷慨)한 뜻을 품었다.

1895년 을미사변이 일어나자 의분을 참지 못하고 한말 사변의 전말과 또는 절의(節義)를 세운 의열사(義烈士) · 의병들의 실적(實蹟)과 문헌을 수집, 『염재야록(念齋野錄)』을 편찬하였다.

평생 정력을 다하여 집필한 그 비사(秘史)가 1938년 11월 일본경찰에 탐지되어 임실경찰서에서 10여일간의 옥고를 치렀다.

그 당시 그 『염재야록』에 서문을 쓴 최병심, 발문을 쓴 이병은, 교정을 본 김영한(金寗漢), 서역을 맡은 조현수(趙顯洙) 이외에 많은 가담인사들까지도 모두 구속되는 한편, 본인 및 그 아버지의 문집초고 등도 모조리 압수당하였다.

울분이 쌓여 병이 나자 병보석으로 풀려났으나 또 체발(剃髮)을 강요당하자 “저들에게 모욕을 당하고 구차히 사는 것보다는 차리리 대의를 지켜 죽음을 맹세한다.”는 유서를 남기고 음독자결하였다.

문장이 뛰어나고 효행이 독실하였다. 저서로는 『염재문집초고(念齋文集草稿)』 8권이 있었으나 압수되었고 편저로는 『염재야록』 6권 2책이 있다.

상훈과 추모

1991년 건국훈장 애국장이 추서되었다.

참고문헌

『염재야록(念齋野錄)』
『호남창의록(湖南倡義錄)』
『흠재집(欽齋集)』
『고재집(顧齋集)』
『성오재유고(省吾齋遺稿)』
『임실군지(任實郡誌)』
『전라북도지(全羅北道誌)』
『임실군사』(임실군사편찬위원회, 1977)
관련 미디어 (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