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지암 ()

목차
관련 정보
주지암
주지암
불교
유적
전북특별자치도 남원시 이백면 지리산(智異山) 여원치 주지봉(住智峯)에 있는 조선후기 에 창건된 암자.
목차
정의
전북특별자치도 남원시 이백면 지리산(智異山) 여원치 주지봉(住智峯)에 있는 조선후기 에 창건된 암자.
내용

대한불교조계종 제17교구 본사인 금산사(金山寺)의 말사이다.

주지봉은 원래 유래가 깊은 남원군민의 기도단으로, 가뭄이 들 때 이곳에서 기우제를 올려 효험을 보는 일이 많았다. 1695년(숙종 21) 남원부사 김세평(金世平)과 군민들이 영험을 본 기도단이라 하여, 여러 사람들과 뜻을 모아 암자를 세우고 주지암이라 하였다. 1912년 주지 이혜능(李惠能)이 크게 중수하여 충청남도 무량사(無量寺)에 있던 불상을 모셔왔으나, 실화로 당우들이 모두 소실되었다. 1978년 주지 김양선(金良璇)이 중건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절의 동쪽에는 100여명이 들어갈 수 있는 암굴이 있으며, 이 굴은 기도소로 유명하다. 또, 정상의 바위 위에는 가로 세로 1m의 바둑판 모양의 네모진 돌이 있고, 네모판 중앙에는 가로 세로 20㎝ 가량의 구멍이 있다. 전하는 말에 의하면 산신들이 내려와 놀았던 곳이라 하며, 그 뒤 봉화대의 깃발을 꽂아 남원과 운봉을 잇는 신호장소로 사용하였다고 한다. 또 절 남쪽 50m 지점에서는 최근 ‘住智庵(주지암)’이라 새긴 창건 당시의 표지판이 발견되었다.

참고문헌

『고도남원의 얼』(남원군, 1982)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