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와일고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최주원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6년에 간행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최주원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6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2권 1책. 목활자본. 1936년 7세손 종한(宗瀚)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이의덕(李義悳)·박영로(朴永魯)의 서문, 권말에 박현구(朴顯求)·종한의 발문이 있다. 국립중앙도서관에 있다.

권1에 시 74수, 서(書) 6편, 제문 2편, 묘표 1편, 권2에 잡저 8편, 부록으로 행장·묘갈명·묘지명·수갈고유문(竪碣告由文)·산남재기(山南齋記)·산남재상량문(山南齋上樑文)·지(識)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는 대개 농촌의 자연 환경이나 시사(時事)를 읊은 것이다. 「서시소동(書示小童)」은 권학시로서 학생들의 독서 의욕을 북돋아주기 위해 지은 것이다. 서(書)의 「답종생이융기의례문목(答從甥李隆基疑禮問目)」은 소렴(小斂 : 시신을 옷과 이불로 쌈.) 뒤에 제기(祭器)를 사용하는 것, 교대(絞帶 : 상복에 띠는 삼띠)의 좌우와 사후토(祠后土) 및 영악(靈幄)의 진설 등의 절차에 대한 질의에 답한 것이다. 저자의 학문 깊이를 알 수 있는 글이다.

잡저의 「천인일리설(天人一理說)」은 하늘의 이치와 사람이 존재하는 경위를 설명하면서 선유의 천인합일설을 부연한 내용이다. 역대 학자들의 학설을 인용, 우리 나라의 독특한 천관(天觀)을 잘 나타내고 있다. 「조존설(操存說)」과 「신언잠(愼言箴)」은 스스로 경계하기 위해 지은 글로 저자의 처세관을 엿볼 수 있다.

「붕당설(朋黨說)」은 당시 사색 당쟁으로 국력이 손상되고 있음을 통렬히 비판하고, 무편 무당을 정책의 근본으로 삼아 편당에 치우치는 자는 단호히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한 글이다. 「죽장기(竹杖記)」는 자신의 죽장의 이름을 차군(此君)이라 하고, 자를 용손(龍孫)이라 한 이유를 적고 지팡이의 구실을 논한 문장이다.

이 밖에도 「전묘일기(展墓日記)」는 대구 팔공산의 선대 묘소에 성묘 차 가는 길의 경관을 기술한 것으로 문장이 뛰어나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