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증심사 철조 비로자나불 좌상 ( )

광주 증심사 철조비로자나불좌상
광주 증심사 철조비로자나불좌상
조각
유적
문화재
광주광역시 동구 증심사에 있는 삼국시대 신라의 철조 불상. 비로자나불.
이칭
이칭
증심사철조비로자나불좌상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광주 증심사 철조비로자나불좌상(光州 證心寺 鐵造毘盧遮那佛坐像)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1963년 01월 21일 지정)
소재지
광주 동구 증심사길 177, 증심사 (운림동)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광주광역시 동구 증심사에 있는 삼국시대 신라의 철조 불상. 비로자나불.
개설

1962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원래 전라남도 광주군 서방면 동계리에 있던 것을 일제강점기인 1934년 무등산 자락에 위치한 증심사로 옮겨 봉안했다. 불교의 진리를 형상화한 법신 비로자나불로, 높이 90㎝이다. 현재 광배(光背)와 대좌(臺座)는 남아있지 않다.

내용 및 특징

균형 잡힌 신체와 안정감 있는 자세가 돋보이는 신라 하대의 철조비로자나불이다. 머리에는 상투 모양의 육계(肉髻)가 높고 뚜렷하며, 작은 소라 모양의 머리칼[螺髮]이 촘촘하게 붙어있다. 눈·코·입 등이 알맞게 조화를 이루고 있는 얼굴은 입체감이 알맞게 드러나며, 부드러운 미소를 띠고 있어서 온화하게 보인다. 어깨를 펴고 허리를 세우고 있어서 체구가 작은 편임에도 불구하고 당당한 형상이다.

상체는 양감이 별로 없어서 밋밋하게 보이며 허리가 긴 편이지만 결가부좌를 한 두 다리의 폭이 넓어서 안정감을 준다. 법의는 두껍지도, 얇지도 않으며 두 팔과 다리의 굴곡을 드러내준다. 좌우 대칭에 가깝게 양 어깨에 걸쳐진 옷은 자연스럽게 팔을 따라 흘러내리고 있으며, 양 팔에 걸쳐진 옷자락은 일정한 간격으로 옷 주름을 이루고 있다. 폭 넓은 다리는 두께가 얕고, 양감은 별로 없다. 다리 위의 옷 주름도 골이 넓고 투박하지만 비교적 자연스럽게 보인다.

왼손 검지를 오른손으로 감싸 쥐는 형태의 수인을 지권인(智拳印)이라 하며 이는 비로자나불의 특징적인 도상이다. 『화엄경(華嚴經)』의 주인이자 법의 본체인 법신(法身) 비로자나를 상징하는 지권인이 이 증심사 비로자나불좌상에서는 좌우가 바뀌었다. 즉 왼손이 오른손 검지를 감싸 쥔 모습으로 일반적인 비로자나불과는 반대로 되어 있다. 제작과정의 착오로 보인다. 신라하대에 유행한 철불의 경우 겉틀을 떼어낸 흔적이 다듬어지지 않은 채 거칠게 남아있는데, 이 불상은 겉틀의 흔적이 팔과 배 부분에서만 보여서 공들인 흔적이 역력하다.

의의와 평가

광주 증심사 철조비로자나불좌상은 9세기 후반의 조각으로서는 보기 드물게 안정된 자세와 균형 잡힌 신체 비례, 자비로운 얼굴 묘사가 돋보이는 상이다. 9세기 중엽에 조성된 철원 도피안사 철조비로자나불좌상(국보, 1962년 지정), 장흥 보림사 철조비로자나불좌상(국보, 1963년 지정)과 비교했을 때, 조각 수준이나 기술이 상당히 발달된 예로 눈여겨볼 만하다.

참고문헌

『국보』2 금동불·마애불(황수영 편, 예경산업사, 1986)
『한국조각사』(문명대, 열화당, 1980)
문화재청(www.ocp.go.kr)
집필자
강희정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