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준 ()

목차
조선시대사
제도
조선시대 교서관 소속의 잡직.
목차
정의
조선시대 교서관 소속의 잡직.
내용

본래 사준(司準)으로 불렸으나 영조 때에 창준으로 개칭되었다. 인원은 14인으로 생도 중에서 선발하여 충당하였다. 주된 업무는 서책 간행이었다.

서책 간행 후 책에서 발견되는 착오에 따라 감인관(監印官 : 교서관 소속)으로부터 상벌을 받았는데, 착오가 없으면 별사(別仕 : 元仕 이외에 특별히 근무한 일수)를 받고, 매권당 3자 이상의 오자가 있으면 근무일수를 삭제당하였다.

한 때는 인원이 30여인으로 늘어나 일에 비하여 인원이 많고 쓸데없이 국고만 낭비한다는 비난을 받았다. 조선 말기에 이르러서는 인원이 4인으로 줄었다. 규장각에서는 감서(監書)가 창준과 비슷한 기능을 담당하였다.

참고문헌

『증보문헌비고』
『육전조례』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