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운사 ()

목차
관련 정보
채운사
채운사
불교
유적
충청북도 괴산군 청천면 환희산(歡喜山)에 있는 조선후기 승려 혜일선사가 창건한 사찰.
이칭
이칭
환장사(煥章寺), 채운암(綵雲庵)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충청북도 괴산군 청천면 환희산(歡喜山)에 있는 조선후기 승려 혜일선사가 창건한 사찰.
내용

대한불교법화종(大韓佛敎法華宗)에 속한다. 송시열(宋時烈)이 효종의 북벌계획에 호응하여 700명의 무사들을 양성하던 곳에 1655년(효종 6) 혜일선사(慧日禪師)가 절을 창건하여 환장사(煥章寺)라 하였다.

환장(煥章)은 중국의 유명한 유림의 결성장소이며, 절 이름을 환장사라 한 것은 송시열의 뜻에 따른 것이다. 조선시대 말기까지는 7, 8동의 당우를 갖추고 있었으나 절이 의병들의 활동근거지가 되자 왜병들이 불태워 대웅전만이 남게 되었다. 또한 이 절에서 앞의 도명산(道明山) 골짜기에는 고려 때 창건된 채운암(綵雲庵)이 있었는데, 1948년의 큰 홍수로 도괴된 뒤 두 절을 합치기로 하고, 그 재목을 옮겨 환장사의 요사채를 세우고 절 이름을 채운사라 하였다. 본래의 채운암은 1277년(충렬왕 3)에 도일(道一)이 창건하여 수도암(修道庵)이라 하였던 것을 혜식(惠植)이 중창하면서 채운암이라 하였다.

현존하는 당우로는 대웅전과 칠성각 · 산신각 · 요사채 등이 있다. 대웅전은 6·25 때 북한공산군이 세 번이나 불로 태우려 하였지만 타지 않자 겁을 먹고 물러갔다는 일화가 전한다. 대웅전 안에는 1998년 충청북도 유형문화재(현, 유형문화유산)로 지정된 채운암 목조여래좌상이 있다.

이 대웅전 앞에는 근래에 세운 칠층석탑 2기가 좌우에 세워져 있다. 화양구곡을 가까이 하고 있는 이 절의 전면에는 첨성대와 그 아래에 전개되는 화양삼교 · 백사장 · 청류암반 등이 펼쳐져 있어 관광명소로도 크게 각광을 받고 있다.

참고문헌

『명산고찰 따라』(이고운·박설산, 신문출판사, 1987)
『사지(寺誌)』(충청북도, 1982)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