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도교 중앙대교당 ( )

목차
관련 정보
천도교
단체
서울특별시 종로구 경운동에 있는 천도교의 중앙교당.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서울특별시 종로구 경운동에 있는 천도교의 중앙교당.
기능과 역할

1978년 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현, 유형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교당은 천도교의 종교의식과 일반 행사를 하는 집이다. 천도교교당은 여러 곳에 있으나 일정한 건축양식이 정해져 있지 않다. 그리고 타종교의 법당이나 성당, 예배당과 같이 절대 신성시하지 않는다.

각종 종교의식을 행할 때에는 성스러운 공간이 되지만, 일반적인 행사를 할 때에는 속(俗)으로 돌아온다. 따라서 이 곳에서는 각종 정치집회 · 예술공연 · 강연회, 심지어 연회도 베풀 수 있다.

연원 및 변천

천도교중앙대교당은 1918년 4월 5일 천도교 부구(部區) 총회에서 새로운 교당을 짓기로 결의, 이 해 12월 1일에 개기식(開基式)을 하였고, 1919년 7월에 착공하여, 1921년 2월에 준공, 2월 28일에 이사함으로써 오늘에 이르고 있다. 규모는 대지 1,824평, 건평 212평이며, 기초는 화강석으로, 벽은 붉은 벽돌로, 지붕은 철근앵글로 중간에 기둥이 없게 지었다.

그리고 전면에 2층 사무실을 그 위에 탑모양의 바로크풍으로 높이 올렸다. 수용인원은 800명에서 1,000명이다. 천도교 제3대 교주 손병희(孫秉熙)는 처음 건평 400평 규모의 대교당을 계획하고 당국에 건축허가를 신청하였다.

1918년 7월에 조선총독부는 교당이 지나치게 거창하다는 것과 중앙에 기둥이 없어 위험하다는 구실을 붙여 불허하였다. 그래서 절반으로 줄여 겨우 허가를 받아 1919년 봄에 착공하였다.

총공사비는 교인 1호당 10원씩을 목표로 성금을 모아 약 30만 원을 모금, 충당하였다. 공사기간 중 시공자인 장시영의 구속과 자재구입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석재는 창신동 석산에서 채취하는 데 어려움이 없었으나 붉은 벽돌 구입에 애로가 있었고, 천장 앵글철재는 미국에서 수입하였다. 총건축비는 22만 원(사무실까지 27만 원)이 소요되었고 나머지는 3·1운동자금으로 사용되었다.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