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불곡 ()

목차
불교
유적
경상북도 경주시 남산(南山)에 있는 인공적인 감실을 판 돌기둥. 석주.
이칭
이칭
천불덩이
목차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 남산(南山)에 있는 인공적인 감실을 판 돌기둥. 석주.
내용

속칭 천불덩이로 불리는 이곳은 1974년 5월에 한국불교연구원 남산조사단에 의해서 발견되었다.

이곳에는 현재 사람 키보다 큰 석주형(石柱形)의 돌에 인공적인 감실(龕室)을 판 2기의 석주가 있다. 석주는 2중으로 쌓인 축대의 중앙에 서 있다. 그 중 높이 2.4m의 석주는 아랫부분부터 네 둘레에 97개의 감실이 있다. 감실의 크기와 넓이는 일정하지 않으나, 큰 것은 높이 17㎝, 너비 14㎝, 깊이 5㎝ 정도이고, 작은 감실의 경우 높이 15㎝, 너비 11㎝, 깊이 4㎝이다. 그 아래편 약 200m 지점의 석주는 높이 2.2m로서 위편 것보다 약간 작고 감실의 숫자도 92개이다. 이들 감실에는 모두 불상을 안치하였던 것으로 추정되며, 석주도 현재는 2개만 발견되었지만 그 이상의 것이 있었을 것으로 보여 지며, 천불을 안치하였다는 의미에서 이 계곡을 천불곡으로 불렀던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우리나라에는 인공감실 속에 불상을 안치한 경우는 허다하다. 그러나 천불곡의 경우처럼 자연암석에 작은 홈을 무수히 파고 수많은 불상을 모셨던 경우는 아직까지 국내에서 거의 발견되지 않고 있다.

참고문헌

『한국의 사찰』12 신라의 폐사Ⅱ(한국불교연구원, 일지사, 1977)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