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삼거리 (거리)

목차
국악
작품
충청도의 토속민요에 기원을 둔 경기민요.
이칭
이칭
흥타령
목차
정의
충청도의 토속민요에 기원을 둔 경기민요.
내용

‘천안삼거리 흥’으로 시작되기 때문에 곡명이 ‘천안삼거리’이지만, ‘흥’이라는 구음이 여러 번 나오기 때문에 ‘흥타령’이라고도 한다.

그러나 남도민요인 「흥타령」과는 전혀 별개의 곡이다. 후렴이 붙는 유절형식으로 되었으며, 장단은 굿거리이다. 본곡은 여덟 장단이며, 후렴은 네 장단으로 이루어지는데, 장단별로 사설을 표시해보면 다음과같다.

천안 삼거리 흥∼

능수야 버들은 흥∼

제멋에 겨워서 흥∼

축 늘어졌구나 흥∼

(후렴)에루화 좋구나 흥∼

성화가 났구나 흥∼

음계는 라·도·레·미·솔의 5음음계이다. 종지는 아래 ‘미’에서 ‘라’로 완전4도 상행한 뒤 ‘도’를 경과하여 다시 ‘라’로 안정되는 형태로 되었다.

전래되어 오는 가락을 단순화시킨 이른바 「신조(新調) 천안삼거리」가 있는데, 선율의 대체적인 흐름은 비슷하지만, 종지가 ‘라’에서 ‘솔’로 하행하는 점이 전혀 다르다. 가락과 장단은 모두 흥겹지만, 사설에는 인생의 허무를 상징하는 내용이 많이 나타난다.

참고문헌

『한국가창대계』(이창배, 홍인문화사, 1976)
『한국음악』 7-민요-(김기수 채보, 국립국악원, 197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