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일주 ()

목차
식생활
물품
멥쌀을 흰무리 찌듯 쪄서 식힌 뒤에 누룩가루를 섞고 물을 넣어 익힌 술.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멥쌀을 흰무리 찌듯 쪄서 식힌 뒤에 누룩가루를 섞고 물을 넣어 익힌 술.
내용

『동국이상국집』·『유원총보(類苑叢寶)』·『음식보(飮食譜)』 등에 수록되어 있으며, 「춘향전」에도 나오는 술이다.

『음식보』에 따르면 제조법은 “밑술은 멥쌀 석되를 흰무리 찌듯 쪄서 식힌 뒤 누룩가루를 한되 빻아 섞어 물을 치면서 여러 번 짓이겨 묽은 고추장 하듯 넣는다. 노인을 대접하듯 차지도 뜨겁지도 않게 간수한다. 추울 때에는 8∼9일이요, 더울 때에는 7∼8일이면 된다. 다 되거든 밑술을 다른 데 쏟아놓고 테두리까지 물을 되어 가지고 찹쌀 한말을 쪄서 식힌 뒤 밑술과 밑술을 넣어 둔 항아리에 되어 놓은 물과 한데 빚어넣어 차지도 뜨겁지도 않게 둔다. 다 된 것을 알려면 성냥에 불을 붙여 들이밀어 보아서 불이 꺼지지 않으면 다 된 것이므로 시원한 곳에 두고, 용수를 박아 첫물을 떠서 유지로 잘 봉하여 서늘한 곳에 둔다. 하루 정도 지난 뒤 맑은 물만 따르고 도청하기를 몇 번 하면 맛도 좋고 술빛이 맑다. 두 번째 뜨는 물을 첫술 뜨지 않았을 때만큼 물을 부어 떠내고, 세 번째 뜨는 술은 두 번째 물보다 반 정도 더 되게 물을 부어 용수를 박고 떠낸다. 술이 좀 싱거우면 첫 번째 떠낸 술을 타서 대접한다.”라고 되어 있다.

9∼10월이나 동지섣달, 정이월에 담그며, 늦은봄과 여름에는 빚지 못한다.

참고문헌

『동국이상국집(東國李相國集)』
『음식보(飮食譜)』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