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사 ()

목차
불교
유적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었던 삼국시대 신라의 궁궐 안에 창건한 사찰.
이칭
이칭
내전(內殿), 내원(內院), 내불당(內佛堂), 내제석궁(內帝釋宮)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었던 삼국시대 신라의 궁궐 안에 창건한 사찰.
내용

소지왕 때부터 있었던 사찰이다.『삼국유사』의 천사옥대조(天賜玉帶條)에는 진평왕이 창건하였다고 했지만, 사금갑조(射琴匣條)에는 소지왕 때 이미 궁궐 내에 이 절이 있었던 것으로 되어 있다. 그러나 현재는 절터의 흔적조차 남아 있지 않다. 이 절은 내전(內殿)·내원(內院)·내불당(內佛堂)·내제석궁(內帝釋宮) 등으로도 불렸다.

486년(소지왕 10) 천주사의 분수승[焚修僧:부처님께 향을 올려 기도해주는 승려]이 거문고갑 속에서 비빈(妃嬪)과 간통하다가 소지왕이 쏜 화살에 맞아 죽게 되었고, 이 때문에 국내의 모든 승려들이 형벌을 받아 죽임을 당하는 변이 있었다고 한다. 이 기록은 불교 공인 이전에 불교가 신라 사회에 유포되어 있었던 사실을 알게 해주는 것이기도 하다. 또한, 신장이 11척이나 되는 진평왕이 천주사에 행차하여 돌계단을 밟으니 돌 세 개가 한꺼번에 부서졌는데, 왕이 이 돌을 옮기지 말고 뒷사람에게 보이라고 하였다. 이 돌은 신라시대 성중(城中)의 오부동석(五不動石) 중의 하나였다. 그 밖에도 경덕왕이 승려 월명(月明)에게 차와 수정염주를 하사할 때 갑자기 한 동자가 나타나서 이것을 받아 내원(內院)의 탑 속으로 숨어 버렸고, 차와 염주는 남쪽 벽에 그려진 미륵상(彌勒像) 앞에 놓여 있었다는 설화가 『삼국유사』에 수록되어 있다. 이 설화에 의하면 천주사에는 목탑(木塔)과 미륵상을 그린 벽화가 있었던 것을 알 수 있다.

중창 및 폐사 연대는 전혀 알려지지 않고 있다. 다만, 천주사는 지금의 제석궁(帝釋宮)인데, 사람들이 해마다 뜰에 꽃을 심고 복을 빈다고 한 『동경잡기(東京雜記)』의 기록을 통하여, 『동경잡기(東京雜記)』가 편찬된 17세기까지는 존재했음을 알 수 있다.

참고문헌

『삼국유사(三國遺事)』
『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
『동경잡기(東京雜記)』
『운주산안국사사적(雲住山安國寺事蹟)』
『신라의 전설집』(윤경렬, 경주시, 1980)
『신라의 폐사』Ⅰ(한국불교연구원, 일지사, 1974)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