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김옥균 ( )

목차
현대문학
작품
김기진(金基鎭)이 지은 장편소설.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김기진(金基鎭)이 지은 장편소설.
내용

김기진(金基鎭)이 지은 장편소설. 1934년 5월부터 9월까지 ≪동아일보≫에 연재된 작가의 두번째 장편소설이다. 신문연재 때의 원제목은 ‘심야(深夜)의 태양(太陽)’으로, 전 112회 연재하다 중단되었다.

전 13절로 되어 있는 이 소설은 1882년 임오군란 전후부터 1884년 갑신정변 후 주인공이 일본으로 망명할 때까지를 시대배경으로 한다.

주요등장인물로는 김옥균 외에 금릉위 박영효(朴泳孝), 홍영식(洪英植), 서광범(徐光範) 등과 민비(閔妃), 일본공사 다케조에(竹添進一郎) 등 역사적 실제인물이 대거 등장하며, 갑신정변 전후의 역사적 사건이 작가에 의하여 새롭게 조명되지 않은 채 서사의 골격을 이룬다.

원제목같이 당대를 심야로 인식하고, 어둠을 태양의 광휘로 밝혀보려던 30대 전후의 진보적 개화파의 좌절을 그리고 있다.

이 소설의 의미있는 부분은 혁명의 주체인 김옥균과 박영효가 실패의 원인으로 시세에 밝지 못하였던 점과, 민중의 지지를 받지 못한 점, 남의 힘에 의존하려 하였던 점을 깨닫는 소설의 마지막 부분이다. 이는 작가의 프로문학운동의 좌절의 원인을 가탁적으로 인식한 것이라 볼 수도 있다.

참고문헌

『김팔봉문학전집』 Ⅲ(문학과 지성사, 1989)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