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은유고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문신, 민치종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4년에 간행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문신, 민치종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4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2권 1책. 연활자본. 1934년 손자 영찬(泳璨)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윤영구(尹寗求)의 서문이, 권말에 영찬·영표(泳杓)의 발문이 있다. 국립중앙도서관에 있다.

권1에 시 7수, 소(疏) 2편, 서(書) 6편, 서(序) 1편, 기(記) 4편, 발(跋) 1편, 제문 8편, 행장 2편, 권2에 부록으로 행장·묘지명·묘갈명·제문·만사·청은기(淸隱記)·수서(壽序)·회갑운(回甲韻)·증유시집(贈遺詩什)·문인록(門人錄)·세계(世系)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의 「신묘회갑일불승구로지감구일률이시아손(辛卯回甲日不勝劬勞之感構一律以示兒孫)」은 회갑을 맞이하니 부모의 구로지은(劬勞之恩)이 새삼 떠올라 감회가 깊다고 토로한 것이다.

소의 「의소(擬疏)」에서는 유학(儒學)은 화민(化民)의 근본이요, 무비(武備)는 고국(固國)의 근간이라고 강조하면서 돈유학(敦儒學)·수무비(修武備)·박부렴(薄賦斂)·광저축(廣儲蓄)·절음식(節飮食)·한의복(限衣服)·외소민(畏小民)·예백신(禮百神)·납간쟁(納諫諍)·정군심(正君心) 등 시의에 적절한 10개 항의 정책을 제시하였다.

기 중 「관어대기(觀魚臺記)」는 선조의 관어대 주위 풍경을 설명한 글로, 북으로는 제천(濟川)이 통하고, 남으로는 기호(耆湖)가 맞닿고, 동으로는 구정(龜井)을 바라보고, 서로는 어유(御遊)를 관망하며, 남으로 들어오는 물이 대 아래에 모여 그 안에서 고기들이 뛰노는 모습이 가히 일대장관이라 하였다. 저자의 문장력을 살필 수 있는 글이다.

그 밖에 민익현(閔益顯)의 호에 대한 기문인 「묵재기(默齋記)」가 있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