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청평사 회전문 ( )

목차
관련 정보
춘천 청평사 회전문
춘천 청평사 회전문
건축
유적
문화재
강원특별자치도 춘천시 북산면 청평사에 있는 조선시대 에 창건된 사찰건물. 사찰문.
목차
정의
강원특별자치도 춘천시 북산면 청평사에 있는 조선시대 에 창건된 사찰건물. 사찰문.
내용

1963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앞면 3칸, 옆면 1칸의 단층 문으로, 지붕은 맞배지붕이다. 청평사는 조선 명종 때 보우(普雨, 1509∼1565)가 다시 건립한 절인데, 경내에는 국보로 지정되었던 극락전(極樂殿)이 자리하고 있었지만 6 · 25전쟁 때 불타 버렸다.

문은 대웅전으로 들어가는 입구에 위치해 있다. 가운데 1칸은 통로로 사용되고 있는데, 제법 넓은 편이다. 그 좌우의 협간(夾間)은 가운데칸에 비해서 매우 좁지만, 3면을 모두 벽으로 마감하여 안에 천왕(天王)이나 신상(神將) 등의 입상(立像)을 모실 수 있도록 하였다. 현재 문의 좌우에는 익랑이 길게 연결되어 있다.

건물의 가구(架構)는 기둥 위에만 공포(栱包)를 놓은 주심포(柱心包)식인데, 문이라는 성격에 알맞게 간소하게 꾸며져 있다. 곧 공포는 출목(出目)이 없이 기둥에 놓은 대접받침인 주두(柱枓) 위에 초새김한 첨차(檐遮)인 두공(頭工)을 올려 직접 주심도리(柱心道里)를 받치고 있다. 다만 첨차와 쇠서[牛舌]의 모양은 주심포계 건물의 전형적인 초기 양식을 잃고 있어서, 16세기 중반에 주심포계 건물의 양식 변천이 이미 진행되었음을 알려 준다.

천장의 가구는 대들보와 함께 마루도리를 받치는 짧은 기둥인 마룻대공(臺工)만을 둔 간단한 조립이며, 처마에는 끝부분에 덧얹는 짤막한 서까래인 부연(浮椽)도 두지 않았다. 건물 안쪽에는 가운데칸 좌우에 기둥을 하나씩 세워서 대들보를 받치도록 한 다음, 그 위에 홍살문[紅箭門]처럼 살대를 가로로 배열하여 특이하다.

참고문헌

『문화재대관』보물 1(한국문화재보호협회, 대학당, 1986)
「춘성청평사지 정비 및 영지 발굴조사보고」(이상필,『문화재』18, 문화재관리국, 1985)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