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주도 ()

교통
제도
고려시대 22개 역도(驛道) 중의 하나.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고려시대 22개 역도(驛道) 중의 하나.
개설

고려시대 춘주(春州, 강원도 춘천시)를 중심으로 분포하는 24개 역을 관할하는 역로망이다.

내용

『고려사』 권82 병지2 참역(站驛)에, “춘주도(春州道)는 24개의 역을 관할한다. 보안(保安)·원양(員壤)·부창(富昌)·인람(仁嵐)[춘주], 감정(甘井)[가평(嘉平, 경기도 가평군)], 천원(川原)·방춘(芳春)·산량(山梁)·원정(原貞)[낭천(狠川, 강원도 화천군)], 수인(遂仁)[양구(楊口, 강원도 양구군)], 연동(連同)[조종(朝宗, 경기도 가평군)], 감천(甘泉)·연봉(連峯)[횡천(橫川, 강원도 횡성군)], 횡천역(橫川驛)[횡천], 마노(瑪瑙)[인제(麟蹄, 강원도 인제군)], 남교(嵐橋)[서화(瑞禾, 강원도 인제군)], 상수(桑樹)[풍양(豐壤, 경기도 남양주시)], 쌍곡(雙谷)·안수(安遂)[포주(抱州, 경기도 포천시)], 남경역(南京驛)·구곡(仇谷)[남경(南京, 서울특별시)], 임천(臨川)[사천(沙川, 경기도 동두천시)], 창봉(蒼峯)·함춘(含春)[횡천]이다.”라고 기록되어 있다.

『고려사』에는 횡천역이 마노역과 함께 인제현(麟蹄縣)에 위치한 것으로 기록되어 있지만, 역명에 횡천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횡천현에 위치한 것으로 수정하였다.

춘주도는 역도 명칭에 고을 명칭인 춘주가 포함되어 있는 만큼 춘주를 중심으로 편성되었다. 이 역도는 춘주 관내의 18개 역 뿐 아니라 서쪽의 남경 관내 6개의 역도를 관할하였다. 춘주에서 서쪽 방면의 남경 관내 속현(屬縣)인 풍양현·포주·사천현에 분포하는 역을 통해 남경에 이르렀다. 춘주에서 개경(開京)으로 왕래하기 위해서는 임진강변의 장단도(長湍渡)를 도하(渡河)하는 역로나 남경의 관할 범위를 지나야 했기 때문에 춘주도에 남경 관내의 역 일부를 포함시킨 것이다.

춘주도의 주요한 역도망은 춘주를 중심으로 동서남북 사방으로 뻗어 있었다. 앞서 언급한 춘주로부터 서쪽의 개경이나 남경 방면으로 향하는 역로는 청교도(靑郊道)로 연결되었다. 남쪽 원주 방면의 횡천 등지를 잇는 역로망은 평구도(平丘道)와 만나 남한강 유역이나 죽령(竹嶺) 방면으로도 진출이 가능하였다.

동쪽 방면은 양구·인제·서화 순으로 이어져 간성현(杆城縣, 강원도 고성군)에서 동해안을 남북으로 가로지르는 명주도(溟州道)에 연결되었다. 마지막으로 북쪽 방면은 춘주도의 역이 4곳이나 위치한 낭천현을 통해 김화현(金化縣, 강원도 김화군)에서 도원도(桃源道)와 만나 동쪽으로는 철령(鐵嶺)을 넘어 원산(元山) 등의 동해안으로, 서쪽으로는 도원도를 따라 개경 방면으로 이를 수 있었다. 이처럼 춘주도는 춘주의 동서와 남북 방향을 잇는 역로로서의 기능에 충실하였다.

의의와 평가

고려시대 춘주도는 역도 명칭에 포함된 춘주를 중심으로 사방으로 뻗은 전형적인 역도이다. 춘주 동쪽의 동해안 방향, 서쪽의 남경과 개경 방면, 남쪽의 원주 방향 그리고 북쪽의 동주(東州, 강원도 철원군) 방향으로 향하였다. 특히 춘주도의 중심 고을인 춘주뿐만 아니라 남북 방향의 교통 거점 고을인 횡천현과 낭천현에 4개 이상의 역이 분포하는 점도 특징적이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세종실록지리지(世宗實錄地理志)』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대동지지(大東地志)』
『고려시대 교통운수사 연구』(한정훈, 혜안, 2013)
『『고려사』 병지 역주』(이기백·김용선, 일조각, 2011)
『국역 고려사』18(동아대학교 석당학술원, 경인문화사, 2011)
「교통의 발달과 남경」(정요근, 『서울 2천년사 9-고려시대 사회 경제와 남경』, 서울특별시 시사편찬위원회, 2014)
「고려·조선초의 역로망과 역제 연구」(정요근, 서울대학교 박사학위논문, 2008)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