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 남지 묘소 및 신도비 ( )

목차
관련 정보
진천 남지 묘소 및 신도비 / 묘소
진천 남지 묘소 및 신도비 / 묘소
조선시대사
유적
문화재
충청북도 진천군 문백면에 있는 조선전기 문신 남지의 무덤. 신도비.
목차
정의
충청북도 진천군 문백면에 있는 조선전기 문신 남지의 무덤. 신도비.
개설

세종 말~문종대의 문신 남지의 묘소로, 충청북도 진천군 문백면 평산리에 위치한다. 1988년 9월 30일에 충청북도 기념물로 지정되었고, 의령남씨 종중에서 관리해오고 있다.

내용

남지의 본관은 의령(宜寧)이고, 자는 지숙(智叔)이며, 시호는 충간(忠簡)이다. 조선 개국공신 남재(南在)의 손자이다. 개성유수·호조판서·좌의정 등을 지냈으며, 문종 때에 좌의정으로 있으면서 황보인(皇甫仁), 김종서(金宗瑞)와 함께 단종(端宗)의 안위를 부탁받은 고명대신(顧命大臣)의 한 사람이다. 계유정난(癸酉靖難) 때 사돈 안평대군(安平大君)과 사위 안우직(安友直) 부자는 죽음을 당했으나, 그는 병이 깊어 화를 면하였다.

묘소는 충청북도 진천군 문백면 평산리 양천산(凉泉山)에 있다. 독특한 양식의 장방형의 대형 분묘로 봉분 아랫쪽은 높이가 낮은 호석(護石)을 둘렀다. 상석·문인석·장명등·망주석 및 묘비를 세웠는데, 이중 장명등과 망주석은 최근의 것이다.

묘비는 봉분 좌측에 있으며 1732년(영조 8)에 세웠다. 신도비는 묘소 입구에 있는데, 방형 대석 위에 높이 214㎝·폭 82㎝·두께 42㎝의 비신(碑身)을 세우고 가첨석을 얹었다. 비문은 8대손인 남구만(南九萬)이 지었으며, 1713년(숙종 39)에 세웠다.

참고문헌

『인물지』(충청북도, 1987)
『문화재지』(충청북도, 1982)
문화재청(www.cha.go.kr)
집필자
전호수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