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종 ()

목차
불교
단체
조선 초기에 있었던 불교의 7종파.
목차
정의
조선 초기에 있었던 불교의 7종파.
내용

여말선초 불교계에는 조계종(曹溪宗)·총지종(摠持宗)·천태소자종(天台疏字宗)·천태법사종(天台法事宗)·화엄종(華嚴宗)·도문종(道門宗)·자은종(慈恩宗)·중도종(中道宗)·신인종(神印宗)·남산종(南山宗)·시흥종(始興宗) 등 11종이 있었다.

이 11종은 1406년(태종 6)까지는 존속하였다. 태종은 즉위 7년인 1407년에 종래의 11종을 7종으로 혁파하였다. 즉, 조계종·천태종·화엄종·자은종·중신종(中神宗)·총남종(摠南宗)·시흥종 등으로, 종전의 총지종과 남산종을 합쳐 총남종을 만들고, 중도종과 신인종을 합쳐서 중신종으로 하였으며, 천태소자종과 천태법사종을 통합하여 천태종으로 만들었다.

종래의 도문종은 아마도 화엄종에 통합된 것 같다. 태종의 이와 같은 불교 종파에 대한 혁파는 억불정책의 일환이었다. 1424년(세종 6)에 7종은 다시 선종(禪宗) 및 교종(敎宗)의 두 종파로 혁파되었다. 이 때 7종 중의 조계·천태·총남종은 선종에, 화엄·자은·중신·시흥종은 교종에 통합되었다.

참고문헌

『태종실록(太宗實錄)』
『한국불교사개론(韓國佛敎史槪論)』(김영태, 경서원, 1986)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