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화사 ()

목차
불교
유적
울산광역시 중구에 있었던 삼국시대 신라의 승려 자장율사가 창건한 사찰.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울산광역시 중구에 있었던 삼국시대 신라의 승려 자장율사가 창건한 사찰.
내용

643년(선덕여왕 12) 자장율사(慈藏律師)가 창건하였다.

자장이 당나라로 건너가 수도하던 중 중국의 태화지(太和池) 옆을 지날 때 한 신인이 나타나서 호국을 위하여 황룡사에 9층탑을 세우라 하고, 또 자신의 복을 빌기 위하여 경주 남쪽에 한 절을 지어주면 덕을 갚겠다고 하였다. 귀국 후 자장은 태화지에서 만났던 신인을 위하여 이 절을 창건하고, 중국에서 모셔온 불사리를 세 몫으로 나누어 이 절에 태화탑을 세우고 한 몫을 봉안하였다. 그러나 그 뒤의 역사는 거의 전래되지 않고 있다.

다만, 고려 명종 때의 김극기(金克己)가 지은 「태화루시서(太和樓詩序)」와 충숙왕 때 울주에 있었던 정포(鄭誧)의 태화루시, 그리고 이원(李原, 1368∼1429)의 「태화루시」에도 태화사가 기록된 것으로 보아 고려 말에서 조선 초에 이르기까지 존속했던 것으로 보인다.

사지(寺址)는 반탕골을 중심으로 한 황모산(黃茅山)일대로 추정되며, 유물로는 십이지상부도(十二支像浮屠)만이 전하고 있다. 이 부도는 1966년 3월 보물로 지정되었으며, 반탕골 태화사지 산비탈에 묻혀 있다가 1962년에 발굴되어, 경상남도청에 잠시 보관되다가 학성동 학성공원으로 옮겨졌다. 조각수법으로 보아 9세기의 작품으로 추정되는 이 부도는 우리나라 석종형부도의 시원을 이루고 있을 뿐만 아니라, 윗부분의 깊이 판 감실 아래에 나체상의 십이지신상을 조각하여 십이지신상연구에도 소중한 유물이 되고 있다.

참고문헌

『삼국유사(三國遺事)』
『내 고장의 전통』(울산시, 198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