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재준 ()

목차
국악
인물
해방 이후 대금, 퉁애, 단소, 가야금, 양금의 명인으로 알려진 국악인.
이칭
이칭
옥석(玉石)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913년
사망 연도
1976년
본관
만경(萬頃)
출생지
전라북도 고창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해방 이후 대금, 퉁애, 단소, 가야금, 양금의 명인으로 알려진 국악인.
내용

전라북도(현, 전북특별자치도) 고창 출신. 맹인으로 대금 · 퉁애 · 단소 · 가야금 · 양금의 명인이다. 본관은 만경(萬頃) 이고, 본명은 옥석(玉石)이다. 부친의 이름은 편도일(片道一)이며, 4남 2녀중 편재준은 장남이다. 국악인집안은 아니다.

편재준은 3세 때 홍역을 앓다 눈병이 들었고, 당시 미꾸라지 기름에 소금으로 만든 약을 잘못써서 실명하여 맹인이 되었다고 한다. 그 후 당시 마을에 살던 당골이 데려갔고 당골(金土山, 김소희의 첫 선생)에게서 처음으로 피리를 배우기 시작했다.

유봉이라는 맹인에게 젓대를 배웠고, 단소, 젓대, 가야금, 양금에 모두 능통했고, 특히 젓대를 뛰어나게 잘했다고 한다. 추산 전홍련(全洪連)에게 대금 · 퉁애 · 단소를 배우기도 했다.

17세 때에 전북 남원(南原)에 사는 이가 사포리에 해수탕을 하러 왔다가 편재준의 음악성을 보고 남원으로 데려가 명인에게 소개를 해주었다. 그 후 주로 남원에서 활동을 하였고, 말년에는 대전에서 살았다.

그는 대금산조와 퉁애산조, 가야금산조를 보유하고 있다. 가야금산조는 신관용(申寬龍)과 바디가 같고, 그의 대금산조는 김동표(金東票), 김동식(金東植) 등이 배웠다.

편재준의 양자가 전북 고창에 살고 있는데 이 집은 판소리 명창 김소희가 어려서 살던 집이라 한다. 김기수가 편재준의 현지조사를 하였고, 편재준의 퉁소시나위 · 대금시나위를 채보하였다.

참고문헌

『전라북도국악실태조사』(문화재관리국, 문화재연구소, 198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