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하늘 아래

목차
관련 정보
현대문학
작품
박두진(朴斗鎭)이 지은 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박두진(朴斗鎭)이 지은 시.
개설

1949년에 간행된 작자의 첫 개인 시집인 『해』(청만사)에 수록되어 있다. 시 「푸른하늘 아래」는 「묘지송(墓地頌)」·「도봉(道峰)」 및 「해」와 마찬가지로 작자의 초기 시의 특징을 선명히 보여주고 있다. 박두진의 초기 시를 관류하는 것은 비관적인 현실인식으로, 그의 시적 출발이 1930년대 말에 이루어졌다는 사실 자체가 이러한 점과 무관하지 않다.

내용

1930년대 말엽은 일제의 대륙침략 야욕이 만주사변·지나사변을 통해서 더욱 본격화하는 것과 함께 일제의 민족문화 말살정책이 적극적으로 펼쳐지기 시작하던 암흑기에 해당하기 때문이다. 그의 시에는 먼저 당대를 ‘주검’·‘무덤’·‘밤’으로 파악하는 비관적 현실인식이 두드러진다. 시 「푸른하늘아래」에서 현실은 ‘처참한 밤’과 ‘황폐한 땅’과 같이 부정적이면서도 비관적으로 묘사된다.

특히, 이 시는 당대 현실의 급박함에 대한 상황인식이 “……불이 났다. 그리운 집들이 타고/이웃들은 다 쫓기어 울며울며 흩어졌다. 아무도 없다.”라고 제시되어 사실감을 고조시켜준다. 아울러 일제 말엽의 약육강식의 전쟁상황이 “이리들이 으르댄다. 양떼가 무찔린다/살점들을 물어 뗀다.”로 묘사됨으로써 생동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그러면서도 이 시에는 “이리는 이리로 더불어 싸우다가, 이리는 이리로 더불어 멸하리라.”라는 예언자적 지성의 면모가 발현되어 관심을 끈다. 또한 “너는 나와 씨앗을 뿌리자. 다시 푸른 산을 이루자.”와 같이 미래지향적인 선구자 의식과 함께 “푸른 하늘, 푸른 하늘 아래 난만한 꽃밭에서, 꽃밭에서, 너는 나와 마주, 춤을 추며 즐기자.”와 같은 낙원회복의 꿈을 갈망하고 고대하는 신앙적 기다림이 담겨져 있다.

의의와 평가

이 작품은 미래지향의 건강한 역사의식과 신앙심을 바탕으로 비판적 지성과 예언자적 지성을 예술적인 차원으로 상승시키려는 노력을 보여준 작품이다.

참고문헌

『한국현대시인연구』(김재홍, 일지사, 1986)
『박두진전집』 범조사, 1982)
「박두진시에 있어서 저항과 지속의 의미」(신동욱, 『세계의 문학』30호, 1983.12.)
「청록집의 의미」(김종길, 『심상』62, 1978.1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