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계집 ()

목차
관련 정보
풍계집
풍계집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이경화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68년에 간행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이경화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68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3권 1책. 목활자본. 1868년(고종 5) 6대손 동규(東奎)가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송근수(宋近洙)의 서문과 연보가 있고, 권말에 이민덕(李敏德)·동규 등의 발문이 있다. 규장각 도서와 국립중앙도서관에 있다.

권1·2에 시 12수, 소(疏) 6편, 권3에 부록으로 선덕록(先德錄) 1편, 서(書) 5편, 자설(字說) 1편, 잡록(雜錄)·어록(語錄)·육후별기(六侯別記)·황강문답(黃江問答) 각 1편, 만사 5수, 행록(行錄)·사실(事實)·묘갈명 등이 수록되어 있다.

소의 「표충사청개액소(表忠祠請改額疏)」는 조헌(趙憲)의 사절(死節)을 기리기 위하여 옥천(沃川) 군민이 사우(祠宇)를 건립하고 사액(賜額)을 청하여 표충이라는 액호를 하사받았는데, 그 뒤 서원의 형식으로 확장하고 김집(金集)을 배향하게 되니 표충이란 액호가 걸맞지 않으므로 다른 것으로 바꾸어달라고 청하는 글이다. 이 상소문에 의하여 창주서원(滄洲書院)이라는 액호를 하사받았다.

또한 「율곡우암양선생피무변명소(栗谷尤菴兩先生被誣卞明疏)」에서는 윤증(尹拯)이 이이(李珥)는 진실로 입산(入山)한 실수가 있었고 자신의 선조 윤선거(尹宣擧)는 애초부터 죽어야 할 대의(大義)가 없었다고 한 것은, 비록 아버지를 위하여 애써 수식하려고 하였으나 도리어 아버지를 윤리가 없는 입장에 둔 것이 되어 이이를 무함하였을 뿐만 아니라 사실은 자신의 아버지를 무함한 것이 되었다고 비판하였다.

이 몇 편의 소들을 통하여 효종 당시 청서파(淸西派)와 공서파(功西派)간의 대립과 북벌문제(北伐問題) 등의 일면을 엿볼 수 있다.

관련 미디어 (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