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강문고 ()

목차
관련 정보
하강문고
하강문고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문신, 박제경의 시 · 교지 · 기우제문 · 옥책문 등을 수록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문신, 박제경의 시 · 교지 · 기우제문 · 옥책문 등을 수록한 시문집.
내용

6권 6책. 필사본. 서와 발이 없어 편자와 필사시기를 알 수 없다. 책머리에 목차와 연보가 있다. 규장각 도서에 있다.

권1·2에 시 813수, 권3에 반교문(頒敎文) 31편, 교서·교지 13편, 친제문(親祭文) 3편, 진향문(進香文) 8편, 치제문(致祭文) 1편, 제문 5편, 송두신문(送痘神文) 3편, 기우제문 23편, 권4에 옥책문(玉冊文) 51편, 치사(致詞) 13편, 악장(樂章) 33편, 애책문 3편, 권5에 전문(箋文) 141편, 상량문 19편, 복서(覆書) 1편, 권6에 수서(壽序) 4편, 기(記) 8편, 계문(啓文) 9편, 조(詔)·고(誥)·명(銘)·잠(箴)·송(頌) 등 약간편, 과부(科賦)·책제(策題)·대책·의제(疑題)·강의(講義) 등 약간편, 상소·비답 등 약간 편, 사직소 22편, 과폐소(科弊疏) 2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이 중 『과폐소』 2편은 과거제도의 폐단이 막대하다고 지적하여 그 시정을 촉구하는 한편, 사·농·공·상 등 사민(四民)의 한계를 엄격히 구별할 것을 주장한 내용이다.

한말 문란하였던 과거제도의 일면을 여실히 보여주는 글이다. 또, 일반 문집과는 달리 시·제문·상량문·기·소 등을 제외한 글들의 대부분이 왕이나 동궁의 대작인 점이 특기할만하다.

관련 미디어 (4)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