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쏘가리 (쏘가리)

목차
관련 정보
황쏘가리
황쏘가리
동물
생물
문화재
농어과에 속하는 민물고기.
목차
정의
농어과에 속하는 민물고기.
내용

학명은 Siniperca scherzeri (Steindachner, 1982)이다. 모양이 쏘가리와 비슷하나 보다 옆으로 납작(側扁)하고, 쏘가리와 달리 몸빛이 황금색인 것이 특징이다.

치어 때에는 쏘가리와 같은 반문(斑文: 얼룩얼룩한 무늬)이 나타나나, 성장함에 따라 그 것이 점차 엷어지고 성숙한 뒤에는 짙은 황금색에 덮여 흔적만 남는다. 몸길이는 60㎝ 이상이다. 현재까지 한강에서만 발견된 희귀종이다.

쏘가리는 과거 금린어(錦鱗魚) 또는 궐어(鱖魚)라고 하였으며, 『신증동국여지승람』의 토산에 처음으로 등장한다. 금린어가 토산에 들어 있는 지방은 강원도가 가장 많고 그 다음이 경기도이다. 경상도에서는 삼가현(三嘉縣)의 토산에 궐어가 실려 있다. 경기도에는 광주목을 비롯하여 모두 7개 지방의 토산에 금린어가 들어 있다.

이 금린어에 황쏘가리도 포함되어 있는지의 여부는 불분명하며, 황쏘가리로 인정될만한 어명(魚名)도 조선시대 문헌에는 보이지 않는다. 과거부터 흔하지 않았던 어종 같으며, 과거에는 쏘가리류가 아닌 어종으로 취급하였는지도 모른다.

『난호어목지(蘭湖漁牧志)』에는 궐(鱖)을 한글로 ‘소갈이’라 하고, 그 모양을 몸이 평평하고, 배가 넓고, 입이 크고, 비늘이 잘고, 황색 바탕에 검은 무늬가 있다고 하였다. 황쏘가리도 개체변이가 심하여 흑갈색무늬를 일부 식별할 수 있는 것도 있기는 하나, 『난호어목지』의 궐은 쏘가리를 두고 한 말인 것 같다.

황쏘가리는 희귀종이므로 1967년에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보호를 받고 있다.

참고문헌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난호어목지(蘭湖漁牧地)』
『한국(韓國)의 희귀(稀貴) 및 위기동식물(危機動植物)』(한국자연보존협회, 1981)
『한국어도보(韓國魚圖譜)』(정문기, 일지사, 1977)
관련 미디어 (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