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금산리민요 ()

국악
작품
문화재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금산리 지역에서 전승되는 민요.
정의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금산리 지역에서 전승되는 민요.
개설

파주 금산리 지역에는 농업노동요 8종과 장례의식요 2종이 전승되고 있다. 농업노동요로 <모찌는소리>와 <모심는소리>가 있고, 논매는소리로 <양산도>·<방아타령>·<헤이리소리>·<상사소리>·<몸돌소리>·<우야소리>가 있으며, 장례의식요에는 <상여소리>와 <달구소리>가 전승되고 있다. 이들 민요는 2000년 8월 21일 경기도 무형문화재로 지정되었다.

내용

농업노동요 중에서 <모찌는소리>는 모판에서 모를 뽑아 뭉치면서 부르는 소리로 ‘쪘네’류의 노래이며, <모심는소리>는 쪄낸 모를 논에 심으면서 부르는 소리로 모를 하나 둘씩 꼽아가면서 부르는 ‘하나소리’이다. 이 지역에서는 논맬 때 경기지방의 통속민요인 <양산도>와 <방아타령>을 넣어서 논매는소리로 부르며, 의미 없는 입타령인 “에 에헤 에허이 어허야 에헤 에이 허이 어허 어허야”로 받는 ‘헤이리소리’와 “넬렐렐 상사도야”로 받는 ‘상사소리’, 그리고 “에이여라 몸돌”로 받는 ‘몸돌소리’ 등을 부른다. 논을 다 맨 다음에는 새를 쫓는 <우야소리>를 부른다. 장례의식요에서 운상소리로는 ‘어거리넘차소리’와 ‘어허소리’가 있으며, 묘 다지는 소리로는 <달구소리>를 부른다.

파주금산리민요를 음악적으로 살펴보면, <모찌는소리>와 <모심는소리>는 한 장단이 3소박4박자로 이루어져 있으며, ‘레'-도'-라-솔-미’의 음계를 갖는 메나리토리의 곡이다. 논매는소리의 경우 <양산도>는 ‘솔-라-도'-레'-미'’의 진경토리이며, <방아타령>은 ‘라-도'-레'-미'-솔'’의 반경토리로 볼 수 있다. <헤이리소리>와 <상사소리> 역시 ‘라’음에서 종지하는 반경토리의 곡이다. <몸돌소리>는 진경토리의 음 구조에서 중간음인 ‘도’음으로 종지하며, <우야소리>는 진경토리의 음 구조에서 ‘도’음에서 ‘레’음으로 상행하면서 곡을 맺는다. 장례의식요인 <상여소리>와 <달구소리>는 메나리토리로 이루어져 있다. 현재는 파주금산리농요보존회를 통해 전승에 힘쓰고 있다.

의의와 평가

산업화가 급속히 진행되고 있는 파주 지역에서 옛날의 향토 민요가 전승되고 있다는 사실은 매우 뜻 깊은 일로, 민요 연구에 좋은 자료가 된다.

참고문헌

『파주민요론』(이소라, 파주문화원, 1977)
「경기도 논농사소리의 음악적 특징과 지역별 분포」(이윤정, 『한국민요학』12, 한국민요학회, 2003)
집필자
배인교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