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파선생문집 ()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허채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수록한 시문집.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허채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수록한 시문집.
개설

저자의 본관은 양천(陽川), 자는 채여(采汝), 호는 경파(耕坡)이다. 아버지는 태(泰), 어머니는 함안이씨(咸安李氏)이다. 문집의 구성은 권1에서 권3까지 시(詩) 2,156수, 서(書) 15편, 서(序) 30편, 기(記) 21편, 발(跋) 14편, 상량문(上樑文) 19편, 고유문(告由文) 21편, 제문(祭文) 39편, 묘지명(墓誌銘) 1편, 묘표(墓表) 5편, 묘갈명(墓碣銘) 65편, 비명(碑銘) 8편, 행장(行狀)1편, 부록(附錄)으로 되어 있다.

서지적 사항

5권 2책. 인쇄본.

내용

시는 2,000여 수가 넘는데도 불구하고, 다양한 제목으로 매우 부드럽고 짜임새 있게 구성되어 있다. 특히, 「계상잡영(溪上雜詠)」은 양유(楊柳), 오동(梧桐), 괴(槐), 매(梅), 송(松), 죽(竹), 상(桑), 율(粟), 시(柿)를 놓고 읊은 것으로 좌우 풍경을 짐작할 만하다. 전체 내용은 첫째 해방령(解放嶺), 둘째 군정(軍政), 셋째 남북(南北), 넷째 좌우(左右), 다섯째 절륜(絶倫), 여섯째 건국(建國), 일곱째 동란(動亂), 여덟째 피병(避兵), 아홉째 휴전(休戰), 열째 입영(入營), 열한째 제대(除隊), 열둘째 희망(希望)으로 구성되어 있고, 격식에 맞게 표현되어 있다.

상량문(上樑文)은 19편이나 되어 있어, 문집 체제상 많은 편이나, 저자의 풍부한 문장구사력을 가늠할 수 있게 해 준다.

제문(祭文)은 거의 40편이나 되는데 형식적인 예와 내용적인 슬픔이 정도를 넘지 않고 격에 맞게 잘 어우러져 있으며, 묘표(墓表)나 묘갈명(墓碣銘)도 80여 편으로 방대한 분량이지만, 격식에 알맞게 서술되어 있다.

기문(記文)은 20여 편이 되는데 내용과 제목이 매우 합당하며 중복되는 말이 없어 지루하지 않다.

끝으로 발(跋)은 보통 본문의 서술체제와 비슷하게 짓는 편인데, 이보다 더 다채로운 표현으로 흥미롭게 서술되어 있다.

참고문헌

『경파선생문집(耕坡先生文集)』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