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랍성 ()

건축
유적
중국 요령성 무순시 신빈만족자치현(新賓滿族自治縣) 영릉진 이도하자촌에 있는 삼국시대 고구려의 방어용 거점으로 이용된 포곡식 성곽. 산성.
이칭
이칭
구로성, 舊老城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중국 요령성 무순시 신빈만족자치현(新賓滿族自治縣) 영릉진 이도하자촌에 있는 삼국시대 고구려의 방어용 거점으로 이용된 포곡식 성곽. 산성.
개설

신빈현(新賓縣) 영릉진(永陵鎭) 이도하자촌(二道河子村)에 위치하고 있으며, 구로성(舊老城)으로도 알려져 있다. 청나라 태조 누루하치[奴爾哈赤]가 다시쌓았다고도 전한다.

내용

동쪽·남쪽·서쪽 등 3면은 산지로 둘러싸였고, 서북쪽은 소자하(蘇子河)의 지류로 가로막힌 천혜의 요새로, 전략적으로 매우 중요한 요충지에 자리하고 있다. 곧해발 375m의 합이살산(哈爾薩山)에서 뻗어 내린 능선을 따라 축조되었는데, 지형을 따랐기에 평면은 불규칙한 편이다. 내성과 외성으로 이루어졌는데, 내성의 둘레는 960m이고, 외성의 둘레는 5.66㎞로 규모가 상당히 크다.

성벽은 흙과 돌을 섞어서 쌓은 위에 다시 흙을 더 쌓아 올린 구조인데, 일부 구간은 절벽을 천연 성벽으로 삼았다. 성문은 외성에 5곳, 내성에 6곳이 남아 있고, 옹성의 흔적도 확인되었다고 한다. 이밖에 망대(望臺), 평대(平臺), 건물터 등이 확인되었고, 유물도 출토되었다. 특히 건물터는 누르하치가 거주하던 한왕전(汗王殿)으로 추정되고 있다. 곧 누르하치는 1587년에 비아랍성을 축조한 뒤, 1603년에 혁도아랍성(赫圖阿拉城)으로 옮길 때까지 도성으로 사용하였다고 한다. 1595년에 신충일(申忠一, 1554∼1622)은 조선의 사신으로 비아랍성을 방문하였는데, 그가 쓴『건주기정도기(建州紀程圖記)』에는 당시의 모습이 기록되어 있다.

특징

이 산성은 문헌 기록에서 건주여진(建州女眞)이 축조한 것으로 나타나 있다. 하지만 포곡식 산성의 구조, 자연석을 쌓고서 그 위에 흙을 다시 쌓은 축조 방법, 옹성 구조를 갖춘 문 등은 고구려 산성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다.

의의와 평가

영릉진고성(永陵鎭古城)은 한나라 때 제2현도군(玄菟郡)의 치소였다가 그 뒤 고구려의 평지성으로 활용되었던 것으로 이해되고 있다. 이 산성은 영릉진고성과 위치 관계 등을 따져 보면, 고구려의 방어용 거점성이었을 가능성이 있다.

참고문헌

『고구려성』Ⅱ─요하유역편─(여호규, 국방군사연구소, 1999)
『中國文物地圖集』─遼寧分冊(下)─(國家文物局主編, 西安地圖出版社, 2009)
동북아역사넷(www.contents.nahf.or.kr)
집필자
백종오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