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취타 ()

목차
관련 정보
피리정악 및 대취타 / 대취타 / 구군악
피리정악 및 대취타 / 대취타 / 구군악
국악
작품
문화재
선전관청(宣傳官廳)과 영문(營門)에 소속된 취타수(吹打手)에 의해 연주되던 행진곡풍 군례악(軍禮樂)의 일종.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피리정악 및 대취타(피리正樂 및 大吹打)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국가무형문화재(1971년 06월 10일 지정)
소재지
서울특별시
목차
정의
선전관청(宣傳官廳)과 영문(營門)에 소속된 취타수(吹打手)에 의해 연주되던 행진곡풍 군례악(軍禮樂)의 일종.
내용

선전관청(宣傳官廳)과 영문(營門)에 소속된 취타수(吹打手)에 의해 연주되던 행진곡풍 군례악(軍禮樂)의 일종. 1971년 중요무형문화재(현, 국가무형유산)로 지정되었다.

아명(雅名)으로는 <무령지곡 武寧之曲>, 속명으로는 <대취타>, 세칭 <구군악 舊軍樂>이라고도 부른다. 선전관청과 도성(都城)의 5영문(五營門)에는 대취타를 상설했으며, 각 지방의 감영 · 병영 · 수영에도 두었고, 각 고을에는 <소취타>를 두었다고 한다.

<대취타>는 임금의 노부(鹵簿:임금이 거둥할 때의 의장, 또는 의장을 갖춘 행렬) · 행행(幸行) · 능행(陵幸:임금이 친히 능에 행차하는 것), 왕실(王室)의 동가(動駕:임금이 탄 수레가 대궐 밖으로 나가는 것) 등에 사용되었음은 물론, 군대의 행진 및 개선, 주장(主將)의 좌기(坐起:출근하여 사무를 보던 일), 진문(陣門)의 개폐 때, 통신사의 행렬 때, <검기무 劒器舞> · <선유락 船遊樂> · <항장무 項莊舞> 등의 정재(呈才)에 쓰였다.

취타라는 의미는 부는 악기[吹樂器]와 치는 악기[打樂器]의 연주를 말하며, 이러한 특유의 연주형태로 연주되는 음악까지를 포함하여 상용하고 있다.

<대취타>의 악기 편성은 시대와 의식의 규모에 따라 다르나, 현재 연주되고 있는 악기편성은 태평소(太平簫)만이 유일하게 선율(旋律)을 연주하는 취악기이며, 나발(喇叭) · 나각(螺角:소라) 등 일정하지 않은 단음의 단조로운 취악기와 북 · 장구 · 징 · 자바라(啫哱囉) 등 무율타악기(無律打樂器) 들로 구성된다.

또한, 현재 연주되고 있는 <대취타>를 중심으로 음악내용을 살펴보면 장(章)은 7장으로 구성되었으며, 1장단은 12박(拍)으로 소삼(小三) · 대삼(大三)이 모여 이루어졌다.

이 곡은 모두 19각 반각(제1각 제1박에서부터 제20각의 제6박까지)으로 되어 있는데, 제7장 끝에서 제1장 제3박으로 반복하는 도드리형식[還入形式]으로 되어 있으며, 각 장은 장단의 처음 또는 중간에서 시작하고 끝맺는 부정형(不定型)으로 분장(分章)되어 있는 것이 다른 곡에서는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특이한 분장법이다.

대취타에는 연주자 외에 시작과 끝을 알리는 집사(執事)가 있다. 집사가 <대취타>가 시작되기 전 지휘봉이라고 할 수 있는 ‘등채’를 두 손에 받쳐들고 있다가 오른손만으로 잡고 머리 위로 높이 들고서 “명금일하대취타(鳴金一下大吹打) 하랍신다.” 하고 호령하면 징을 치고 연주가 시작된다. 연주 복장은 전립(戰笠)을 쓰고, 황 철릭을 입고, 남전대(藍纏帶)라는 띠를 두르고, 미투리[麻土履]를 신는다.

한편, 문헌상으로는 1612년(광해군 4) 7월 상완(上浣)에 송한교(宋韓嶠)가 쓴 ≪연병지남 練兵指南≫에 ‘대ᄎᆔ타’라는 용어가 처음 보인다. 이 책에서는 <대ᄎᆔ타 大吹打>와 <ᄎᆔ타 吹打> · <쇼ᄎᆔ타 小吹打>의 용도에 대하여 언급하고 있는데 “징을 두 번 치고 <대취타>를 시작하고, 징을 세 번 치면 <대취타>를 그친다.” 등 <대취타> 연주법에 관한 기록이 있다.

1701년(숙종 27)의 일본 통신사행렬도(通信使行列圖) 중 행렬 앞의 취고수는 나발수 2인, 나각수 2인, 태평소수 2인, 세악수(細樂手) 1인, 동고(銅鼓:징) 1인, 고타수(鼓打手) 2인, 삼혈수(三穴手:미상) 1인, 쟁수(錚手:징) 2인으로 편성되었다. 이 밖에 통신사들의 행진에 <대취타>가 쓰였음을 알려 주는 기록으로는 1711년 요시카와본(吉川本)의 ≪백석전집 白石全集≫과 1763년(영조 39)의 ≪수사록 隨槎錄≫ 등이 있다.

1787년(정조 11)의 ≪병학지남 兵學指南≫에 의하면 주장(主將)이 좌기할 때, 영(營)을 열고 닫거나 정(正)히 조련할 때, 조련을 마칠 때, 해산할 때 <대취타>(큰ᄎᆔ타)를 한다.

이 밖에 <대취타>에 관한 기록으로는 ≪정종실록≫에 있는 <병조장용영이화성조야조정식계 兵曹壯勇營以華城操夜操程式啓>, 1844년(헌종 10)에 지은 것으로 추정되는 <한양가 漢陽歌>, 1872년 정현석(鄭顯奭)이 지은 ≪교방가요 敎坊歌謠≫, 1876년 4월 수신사로 일본에 파견된 김기수(金綺秀)의 ≪일동기유 日東記遊≫, 1893년에 만들어진 ≪정재무도홀기 呈才舞圖笏記≫ 등이 있다.

또한 1926년 박승엽(朴承曄)이 펴내고, 김석태(金錫泰)가 그린 <조선열성조능행도 朝鮮列聖朝陵行圖>에는 어전취타(御前吹打)와 어전세악(御前細樂)이 있다.

<대취타>를 연주하던 내취(內吹)들에 관한 자세한 기록은 없다. 다만, 예전 궁중의 크고 작은 잔치에 관한 제반 사항을 기록한 각종 의궤(儀軌)에 악기별, 즉 징 · 북 · 호적 · 자바라 · 나발 또는 나각의 연주자 이름이 기록되어 있을 뿐이다.

1971년 중요 무형문화재로 지정되었으며, 당시의 기능보유자로는 최인서(崔仁瑞)가 지정되었으며, 1998년 현재는 정재국(鄭在國)이 보유자 후보로 지정되어 있다.

참고문헌

『중요무형문화재조사보고서』 69-대취타-(문화재관리국, 1970)
『한국음악사』(장사훈, 정음사, 1976)
「대취타와 취타와의 관계」(이동복, 서울대학교 석사학위논문, 1975)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