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하필기 ()

임하필기 / 문헌지장편
임하필기 / 문헌지장편
근대사
문헌
조선후기 문신 이유원이 다양한 분야에 걸쳐 수의(隨意) · 수록(隨錄)한 것을 모아 엮은 종합서.
내용 요약

『임하필기』는 조선후기 문신 이유원이 다양한 분야에 걸쳐 수의(隨意)·수록(隨錄)한 것을 모아 엮은 종합서이다. 39권 33책의 필사본이다. 1871년 천마산에서 탈고하였다는 기록으로 보아 관직에 있으면서 작성한 자료를 책으로 편찬한 것으로 추정된다. 경사자집(經史子集)과 전(典)·모(謨)·소학(小學)·금석(金石)·전고(典故)·풍속·역사·지리·산물·기용(器用)·서화·전적·시문·유문(遺聞) 등 광범한 분야에 대해 수록한 잡저이다. 「문헌지장편」에서는 단군조선에서부터 고려시대에 이르기까지의 흥망성쇠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 대해 해설하고 있다.

키워드
목차
정의
조선후기 문신 이유원이 다양한 분야에 걸쳐 수의(隨意) · 수록(隨錄)한 것을 모아 엮은 종합서.
내용

39권 33책. 필사본. 1871년(고종 8) 그의 임시 거처였던 천마산(天摩山) 임하려(林下廬)에서 탈고하였다는 기록으로 보아, 관직에 있으면서 틈틈이 써두었던 수록류를 한데 모아 이때 책으로 만든 것 같다.

규장각도서에 있으며, 1961년 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에서 영인한 축쇄본이 널리 유포되고 있다.

경(經) · 사(史) · 자(子) · 집(集) · 전(典) · 모(謨) · 소학(小學) · 금석(金石) · 전고(典故) · 풍속 · 역사 · 지리 · 산물 · 기용(器用) · 서화 · 전적 · 시문 · 유문(遺聞) 등 광범한 분야에 걸쳐 간명, 전아한 필치가 돋보인다. 권두에 정기세(鄭基世)의 서문이 있고, 권말에 임하노인(林下老人)과 윤성진(尹成鎭)의 발문이 있다.

권1에 「사시향춘관편(四時香春館編)」, 권2에 「경전화시편(瓊田花市編)」, 권3 · 4에 「금석해석묵편(金石薤石墨編)」, 권5 · 6에 「괘검여화편(掛劍餘話編)」, 권7에 「근열편(近悅編)」, 권8에 「인일편(人日編)」, 권9 · 10에 「전모편(典謨編)」, 권11∼24에 「문헌지장편(文獻指掌編)」, 권25∼30에 「춘명일사편(春明逸史編)」, 권31 · 32에 「순일편(旬一編)」, 권33 · 34에 「화동옥삼편(華東玉糝編)」, 권35에 「설려신지편(薛荔新志編)」, 권36에 「부상개황고편(扶桑開荒攷編)」, 권37에 「봉래비서편(蓬萊柲書編)」, 권38에 「해동악부편(海東樂府編)」, 권39에 「이역죽지사편(異域竹枝詞編)」 등이 수록되어 있다.

이 중 「사시향춘관편」에서는 주로 사서(四書)와 오경(五經)을 다루었는데, 『대학』 · 『중용』은 빠져 있다. 「경전화시편」에서는 고가요사(古歌謠辭)부터 시가의 유래를 설명하고 그 발전 형태를 언급했으며, 유고(諭告) · 조(詔) · 책(冊) · 칙(勅) · 주소(奏疏) · 책문 · 묘지문 등 문체의 특징을 설명하였다.

「금석해석묵편」에서는 중국 금석류의 유래를 설명하고 종정지속(鍾鼎之屬) · 잡기지속(雜器之屬) · 과구지속(戈戵之屬) · 도량지속(度量之屬) 등에 관해 논하였다. 「괘검여화편」에서는 중국의 병법에 관해 논하고, 「근열편」에서는 중국 명현(名賢)거유(巨儒)들의 인품과 업적을 소개하였다.

「인일편」에서는 우리나라 선현들에 대한 일화와 유훈(遺訓)을 기록하였고, 「전모편」에서는 군도(君道) · 신도(臣道) 및 구현용인지법(求賢用人之法) · 양민(養民) · 교화(敎化) 등 대도(大道)에 관하여 논하였다.

「문헌지장편」은 이 책에서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데, 단군조선에서부터 고려시대에 이르기까지의 흥망성쇠 · 관제 · 정치 · 산업 · 교육 · 풍속 · 천문 · 지리 · 궁중 제도 등 광범한 분야를 해설하고 있다.

특히 권11에 있는 전조궁전(前朝宮殿) · 종묘불용생(宗廟不用牲) · 유구풍토기(琉球風土記) 등과, 권12∼16에서 다루어진 관복(冠服) · 제례 절차 · 장서지시(藏書之始) 등, 권17의 사류(士類) · 주자(鑄字) · 인장(印章) · 전적 간행 등, 권18의 궁궐 운영, 권19의 세종 때의 일본 통신사에 관한 기록과 선조 때의 군비(軍備) 개요 등, 권20의 아악(雅樂) · 악기(樂器) 등, 권21의 변방 정책 · 토지 제도 · 세제(稅制) 등, 권22의 서원 · 대각직제(臺閣職制) 등, 권23의 이이(李珥)의 행적, 권24의 과거제도 · 사자관(寫字官) 등에 관한 항목이 주목할 만하다.

「춘명일사편」은 총 840여 조목으로 권24까지에서 누락되었다고 생각되는 부분을 다시 간추려 모은 것이다. 궁중 일화 · 연행견문(燕行見聞) · 어서어시(御書御詩) · 궁중 변사(宮中變事) · 고사미담(古事美談) · 서화(書畵) 등의 내용이 수록되어 있다. 「순일편」에서는 각 궁의 유래, 어진(御眞)의 봉치 연혁, 관직의 변천, 조신(朝臣)의 장례, 한성(漢城)의 구명 유래(舊名由來) 등 여러 분야에 걸쳐 기술하고 있다.

「화동옥삼편」에서는 중국과 우리나라의 유명한 시 · 서화 · 도기(陶器) · 필적 · 지(紙) · 연(硯) 등을 설명하였고, 「설려신지편」에서는 임하려의 자연 환경을 묘사하고 당대 명인의 일화와 시문을 소개하였다.

「부상개황고편」에서는 단군조선부터 고려에 이르기까지의 역사를 다루었고, 「봉래비서편」에서는 명산 · 고적 · 사찰 등 경승지에 대하여 해설하고 그 곳에 관련된 시가 등을 소개하였다.

「해동악부편」에서는 기자악(箕子樂) · 훈민정음 등 우리나라의 시가 · 음악의 발달과 연혁을 간단하게 기술하였다. 「이역죽지사편」에서는 중국을 중심으로 우리나라와 교섭이 있었던 동남아 및 서구 여러 나라의 지리적 위치 및 종족 · 토산물 등에 대해 간략하게 소개하였다.

의의와 평가

이 책은 저자가 광범한 분야에 걸쳐 수의(隨意) · 수록(隨錄)한 것을 한데 모은 잡저로서 한국학 분야의 연구자들에게는 필수 불가결한 자료로 이용된다.

관련 미디어 (3)
집필자
강주진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