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강백년(姜柏年)

조선시대사인물

 조선후기 이조참판, 예조판서, 우참찬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강백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이조참판, 예조판서, 우참찬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진주(晉州). 자는 숙구(叔久), 호는 설봉(雪峯)·한계(閑溪)·청월헌(聽月軒). 강인(姜璘)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강운상(姜雲祥)이고, 아버지는 강주(姜籒)이며, 어머니는 안동김씨로 김응서(金應瑞)의 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627년(인조 5) 정시 문과에 을과로 급제, 정언(正言)·장령(掌令)을 지내고, 1646년에 강빈옥사(姜嬪獄事)가 일어나자 부교리로서 강빈의 억울함을 상소하였다가 삭직당했다.
이해에 문과 중시에 장원하여 동부승지에 오르고, 이듬해 상소하여 전국에 걸쳐 향교를 부흥케 하였고, 1648년 대사간으로 다시 강빈의 신원(伸寃)을 상소했다가 청풍군수로 좌천되었다.
1653년(효종 4) 좌승지에 오르고 충청도·강원도의 관찰사를 거쳐 1660년(현종 1)에 예조참판으로서 동지부사(冬至副使)가 되어 청나라에 다녀왔다. 1670년 도승지·이조참판을 역임한 뒤 현종이 죽자 그 시책문(諡冊文)을 지었고 예조판서·우참찬·판중추부사(判中樞府事)에 이르렀다.
관직 재직 중 청백하기로 이름이 높았으며 기로소에 들어갔다. 만년에는 고금의 가언(嘉言)과 선정에 관한 것을 수집하여 『대학(大學)』의 팔조를 모방하여 『한계만록(閑溪謾錄)』을 지었고, 약간의 시문이 『설봉집(雪峯集)』에 실려 있다. 1690년 영의정에 추증되었고, 뒤에 청백리로 녹선(錄選)되었다. 온양의 정퇴서원(靜退書院), 수안의 용계서원(龍溪書院), 청주의 기암서원(機巖書院)에 제향되었다. 시호는 문정(文貞)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김용덕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