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남궁옥(南宮鈺)

조선시대사인물

 조선후기 승문원판교, 시정 등을 역임한 문신.   서예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남궁옥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승문원판교, 시정 등을 역임한 문신.서예가.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함열(咸悅). 자는 여상(汝常), 호는 창주(滄洲). 할아버지는 남지(南芷)이고, 아버지는 관찰사 남율(南嵂)이며, 어머니는 한옹(韓顒)의 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646년(인조 24)에 사마시에 합격하고 1652년(효종 3)에 증광 문과에 병과로 급제, 1669년(현종 10) 예조정랑으로 길재(吉再)·김장생(金長生)을 제향한 서원에 사액하는 임무를 수행하였다. 그뒤 일곱번이나 군현의 수령을 지냈다.
1690년(숙종 16)에는 승문원판교 겸 춘추관편수관을 거쳤으며, 시정(寺正)까지 이르렀다. 문장과 서화에 뛰어났으며, 특히 속필로 유명하다. 청백(淸白)하기로 이름이 높았다. 작품으로 개풍천마산(開豐天摩山)의 대흥사중건비문(大興寺重建碑文)의 글씨가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박정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