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신충(信忠)

고대사인물

 삼국시대 신라의 이찬으로 중시, 상대등 등을 역임한 관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신충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삼국시대 신라의 이찬으로 중시, 상대등 등을 역임한 관리.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삼국유사』에 의하면 효성왕이 잠저(潛邸)주 01)에 있을 때 신충과 함께 궁정의 잣나무 밑에서 바둑을 두면서 뒷날 그를 잊지 않겠다고 약속하였다. 그로부터 몇 달 뒤에 즉위한 효성왕이 공신에게 상을 줄 때 자신을 잊고 등급에 넣지 않자, 신충은 「원가(怨歌)」를 지어 잣나무에 붙였다. 그러자 그 나무가 갑자기 말라버렸다고 한다. 이 향가(鄕歌)를 듣고 비로소 자신의 잘못을 깨달은 왕은 그에게 작록(爵祿)을 내려주었다.
신충은 739년(효성왕 3)에 이찬(伊飡)으로 중시(中侍)가 되어 효성왕을 보좌했으며, 경덕왕대에도 총신(寵臣)으로서 크게 활약하였다. 그는 757년(경덕왕 16)에 사임한 김사인(金思仁)의 뒤를 이어 상대등(上大等)에 임명되어 763년까지 재임하였다. 그가 상대등에 오른 757년은 경덕왕이 전제주의적인 개혁정치를 단행한 해로, 9주를 비롯한 지방군현의 명칭을 모두 한식(漢式)으로 고쳤다. 759년에는 중앙관부의 명칭까지도 한식으로 바꾸었다.
이러한 한화정책(漢化政策)은 단순한 명칭변경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질서정연한 중국제도를 모방함으로써 전제정치를 강화하려는 데 참뜻이 있었다. 이처럼 경덕왕의 한화정책이 한창 진행되던 시기에 상대등직에 재임했던 그는 왕의 개혁정치에 큰 힘이 되었다.
그러나 그는 763년 이후 관직에서 물러나 지리산 기슭 단속사(斷俗寺)에 숨어들어가 거주하게 된다. 이는 경덕왕의 한화정책을 반대하던 귀족의 압력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런 이유 때문에 그가 지은 「원가」는 만년의 작품으로 여겨지기도 한다. 단속사는 763년에 신충에 의해 건립되었다고 전해지지만, 그가 관직에서 물러나기 이전인 748년(경덕왕 7)에 이미 이순(李純)에 의해 세워졌다. 이순의 정치적 입장 역시 신충과 같아서 단속사의 창건은 기울어져 가는 전제정치의 단면을 보여준다.
진골 귀족의 압력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관직에서 물러난 이순은 경덕왕에 대한 원망과 연정의 마음으로 단속사를 경영하게 되었다. 그리고 「원가」는 한때 왕의 총애를 받던 그가 단속사에 은거해 실의의 만년을 보내면서 세태의 변화를 원망한 노래로 생각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삼국사기(三國史記)

  • 삼국유사(三國遺事)

  • 『신증고가연구(增訂 古歌硏究)』 ( 양주동 ,일주각,1960)

  • 「경덕왕(景德王)과 단속사·원가(斷俗寺·怨歌)」 ( 이기백 ,『한국사상』 5,1962 ; 『신라정치사회사연구』,일주각,1974)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창업의 임금이나 종실에서 들어온 임금으로서 아직 위에 오르기 전에 살던 집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김두진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