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적석사사적비(積石寺史蹟碑)

서예문화재 | 유적

 인천광역시 강화군 내가면 적석사에 있는 조선후기 에 건립된 사적비.   시도유형문화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적석사사적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인천광역시 강화군 내가면 적석사에 있는 조선후기 에 건립된 사적비.시도유형문화재.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조선 후기에 승려 일행(一行)이 세운 것으로, 2001년 4월 2일 인천광역시 유형문화재 제38호로 지정되었다. 비문은 이충겸(李冲謙)이 짓고, 비문의 글씨는 명서예가인 백하윤순(尹淳)이 썼다. 비문에는 불교의 전래 및 사찰의 증건·중수 상황과 고려시대 몽고 침입에 대항하여 강화에 도읍을 옮겨올 때 임금의 거처로 사용했다는 기록 등이 있다. 비문 말미의 “숭정기원후팔십칠년갑오육월일립 남원양응집각후서(崇禎紀元後八十七年甲午六月日立 南原梁應潗刻後書)”란 각수(刻手)의 기년으로 보아 1714년(숙종 40)에 세워진 것으로 보인다.
적석사는 『전등사본말사지(傳燈寺本末寺誌)』 등의 기록에 의하면 백련사 및 청련사와 함께 416년(장수왕 4)에 창건되었고, 처음에는 적련사(赤蓮寺)였다는 전설이 전하고 있다. 전설에는 천축국 승려가 고려산에 올라 다섯 색의 연꽃이 피어 있는 오련지를 발견하고 다섯 송이의 연꽃을 날려 그 연꽃이 떨어진 곳에 절을 세웠는데, 그 중 붉은 연꽃이 떨어진 곳에 적련사를 세웠다는 것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전체 높이는 394㎝이며, 비신의 높이는 304㎝, 너비는 69㎝이다. 재질은 화강암이고, 지붕모양의 뚜껑돌이 얹혀 있으며, 비신의 상부에 “고려산적석사지비(高麗山積石寺之碑)”라는 비의 제목이 있다. 비문의 글씨는 윤순이 35세 때 쓴 해서(楷書)로 중국의 문장가 소식(蘇軾)의 필의가 배어 있는데, 특히 가로획 끝이나 갈고리에서 그런 특징이 잘 나타난다. 그러면서도 사방이 찬 안진경(顔眞卿)이나 소식의 짜임에 비해 약간 성글다.
영역닫기영역열기현황
적석사를 오르는 길목 오른쪽에 위치하고 있으며, 보존상태가 좋은 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비문에는 적석사의 증건·중수 상황뿐만 아니라, 글씨에 중국의 문장가 소식의 필의가 배어 있어, 역사적·서예사적으로 귀중한 자료가 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