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과무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과무(課務)

    조선시대사문헌

     1797년 조선 제22대 왕 정조가 하루의 일과를 과무·과술·과사·과독으로 구분하여 작성한 일기.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과무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797년 조선 제22대 왕 정조가 하루의 일과를 과무·과술·과사·과독으로 구분하여 작성한 일기.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9책. 필사본. 표제는 ‘정조수필일기(正祖手筆日記)’라고 되어 있다. 서술방식은 일기체로 연월일과 기상을 적고 하루의 일과를 과무(課務)·과술(課述)·과사(課射)·과독(課讀)으로 구분하여 간략하게 기록하고 있다.
    내용을 보면 제1책은 1797년의 정월 1일에서 29일, 제2책은 2월 1일에서 29일, 제3책은 4월 1일부터 29일, 제4책은 5월 1일에서 30일, 제5책은 6월 1일에서 29일, 제6책은 윤 6월 1일에서 29일, 제7책은 9월 1일에서 29일, 제8책은 11월 1일에서 30일, 제9책은 12월 1일에서 30일까지로 되어 있어 3월·7월·8월·10월이 빠져 있다.
    과무는 그날 진행한 업무를 기록한 것으로 행행(幸行)·대인(對人)·특정사실 등이 간략하게 기록되고, 과사는 그날 있었던 시사(試射)에 관한 상황을 적었다. 과술은 그날의 경연과 저술에 관한 내용이며, 과독은 그날의 독서에 관한 내용이다.
    위의 네 종류가 하루에 모두 갖추어져 있을 때도 있으나 대부분 네 종류 중 하나 또는 둘은 빠져 있으며, 그 중 과무만은 거의 매일 기록되어 있다.
    전체적으로 비망록적인 성격을 띠고 있기 때문에 내용 연구를 깊이 할 대상은 되지 못하나, 정조의 치적을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되며, 왕의 친필이라는 데 의의가 있다. 규장각도서에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규장각도서한국본도서해제(奎章閣圖書韓國本圖書解題)』-사부(史部)1- ( 서울대학교도서관 ,1981)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박정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