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김덕령설화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김덕령설화

    구비문학작품

     조선 중기의 명장 김덕령에 관한 설화.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김덕령설화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중기의 명장 김덕령에 관한 설화.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뛰어난 능력을 발휘해 보지도 못하고 억울하게 죽음을 당한 김덕령을 주인공으로 하는 인물전설이다. 문헌설화는 『연려실기술』·『동야휘집(東野彙輯)』·『풍암집화(楓巖輯話)』·『대동기문(大東奇聞)』 등에 전하며, 구전설화는 전국적으로 널리 분포되어 있다.
    김덕령의 뛰어난 용력에 대한 일화나 억울한 죽음에 관한 내용은 문헌이나 구전 자료 모두 일치하고 있지만, 세부적인 내용에 있어서는 문헌보다는 구전설화 쪽이 보다 다채롭고 풍부한 전승을 보이고 있다.
    특히, 도술을 통한 능력의 현시(顯示)와 죽을 때의 신이성(神異性) 등이 구전설화에 부각되는데, 현재 구전되는 「김덕령설화」는 대부분 이 부분을 언급하고 있다.
    문헌설화 중 『동야휘집』에는 「추노설화(推奴說話)」가 포함되어 있는데, 이것은 조선 후기의 사회상과 깊은 관련이 있는 것으로 후대에 편입된 것으로 볼 수 있다. 구전과 문헌 자료를 종합하여 「김덕령설화」를 정리해 보면 출생, 용력 발휘 및 공을 세움, 억울한 죽음으로 요약할 수 있다.
    출생 과정은 풍수설과 관련되어 있는데, 김덕령의 비범성은 명당의 기운에서 비롯된 것으로서, 중국 지사가 보아 둔 땅을 김덕령의 부모가 몰래 조상의 묘지로 썼지만, 쓰는 방법을 제대로 몰랐기 때문에 비참한 죽음을 당하게 되었다는 것으로서 구전설화에만 나타난다.
    또, 김덕령의 용력은 대단하여, 손으로 호랑이를 잡거나 거친 말을 길들이고, 백 근의 철퇴를 양 허리에 차고 다녔으며, 왜장은 김덕령의 화상(畫像)만 보고도 두려워서 군대를 철수했다 한다. 이는 구전과 문헌에 모두 나타난다.
    김덕령은 임진왜란 때 부친의 복상을 입게 되어 어머니의 만류로 출전할 수 없었지만, 답답하여 싸움 구경을 나갔다가 왜장의 진중에 들어가 도술로써 그들을 두렵게 하여 물러나게 한다. 이 과정에서 김덕령은 충과 효 사이에서 심각한 갈등을 경험한다. 이 부분은 구전설화에 나타난다.
    한편, 문헌에서는 김덕령의 죽음을 이몽학(李夢鶴)의 난에 연루되어 억울하게 당한 것으로 기록하여, 실제 행적과 유사하게 설명하고 있지만, 구전설화는 이와 다르게 나타난다.
    임진왜란이 끝난 뒤 김덕령이 용력이 있으면서도 출전하지 않았다고 하여 나라에서 역적으로 몰아 죽이려고 했으나 죽일 수가 없었다.
    이 때 김덕령이 “나를 죽이려면 ‘만고충신 효자 김덕령’이란 비를 써달라.”고 요구하여 그대로 하자, “내 다리 아래의 비늘을 뜯고 그곳을 세 번 때리면 죽는다.”고 알려 주어 죽음을 당했으며, 죽은 뒤 비문의 글자를 지우려고 해도 더욱 또렷해지자 그냥 두었다 한다.
    「김덕령설화」는 역사와 설화의 관계를 여러 가지 변이를 통해 다양하게 보여 주고 있다. 김덕령의 억울한 죽음에 대한 향유층의 동정은 실제로 김덕령이 가졌던 용력을 과장하여 도술의 차원으로까지 확대하며, 그의 죽음도 스스로 선택한 것으로 미화한다.
    이와 같은 김덕령의 다양한 모습은 소설 「임진록(壬辰錄)」의 여러 이본들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임진록」의 김덕령은 문헌설화보다는 구전설화와 더 깊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아 구전 자료를 바탕으로 하여 이루어졌음을 짐작하게 해 준다.
    따라서, 「김덕령설화」는 ‘아기장수전설’로 대변되는 좌절당한 영웅의 모습을 지닐 뿐만 아니라, 민족적 영웅의 면모까지 겸비한 민간영웅담으로서 이 유형설화의 뚜렷한 맥락을 잇고 있는 중요한 설화이다. 이 설화는 「임진록」·「임경업전(林慶業傳)」 등의 역사군담소설 형성에도 깊은 영향을 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강진옥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