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대보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대보(大輔)

    고대사제도

     고구려·신라 초기의 관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대보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고대사
    유형
    제도
    성격
    관직
    시행시기
    고구려·신라 초기
    시대
    고대-삼국-고구려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구려·신라 초기의 관직.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국정을 총괄하는 재상의 기능을 수행하였다. 대보라는 관직명은 중국에서는 찾아볼 수 없고, 고구려·신라에서만 찾아진다. 이것은 삼국시대 초기에 존재했던 고유의 관직을 후세에 한식(漢式)으로 표기한 것이다.
    고구려의 경우 서기 3년(유리왕 22) 왕이 사냥을 나가 5일이 지나도록 돌아오지 않자, 정사에 힘쓸 것을 간하다가 파직당한 협부(陜父)가 대보의 관직에 있었다.
    그런데 협부는 주몽(朱蒙)과 함께 부여에서 도망나온 왕실 측근세력이었다. 대보는 그 뒤 좌보(左輔)·우보(右輔)로 분리되어 군국정사(軍國政事)를 맡았고, 다시 국상(國相)의 명칭으로 변화하였다.
    한편, 신라에서 대보에 오른 인물로는 남해차차웅(南解次次雄) 때의 탈해(脫解)와 탈해이사금(脫解尼師今) 때의 호공(瓠公)이 있다.
    탈해의 대보 임명은 박씨(朴氏) 부족과 김씨(金氏) 부족의 결합체였던 사로국(斯盧國) 왕실이 해양적 성격(海洋的性格)을 지니고 철기문화를 소유한 석씨(昔氏) 부족을 받아들이면서 나온 것이라 볼 수 있다. 그리고 호공의 활동도 호공 세력과 석씨 부족과의 결합에서 생각할 수 있다.
    탈해는 대보에 임명된 뒤 군국정사를 맡았는데, 이로써 대보는 부족장 또는 부족회의의 주재자로서의 성격을 지닌 채 여러 부족을 총괄하면서 군국(軍國)의 현실적 권력을 행사하였다.
    그러나 대보의 명칭은 탈해이사금 이후 보이지 않고, 대신 이벌찬(伊伐飡)·이찬(伊飡) 등이 대보의 임무를 계승하였다.
    이것은 점차 정복과정과 사회발전에 따라 족장층의 관료화와 관직분화가 진행됨에 따라 정치·행정·군사권의 분리가 이룩되기 시작했음을 나타낸다. 그 뒤 정치·행정권은 상대등(上大等)으로, 군사권은 병부령(兵部令)으로 분리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삼국사기

    • 동사강목(東史綱目)

    • 신라사  (신형식, 이화여자대학교출판부, 1985)

    • 「신라병부령고」 ( 신형식 ,『역사학보』 61,1974)

    • 「고구려초기의 좌·우보와 국상」 ( 이종욱 ,『전해종박사화갑기념사학논총』,일조각,1979)

    • 「고구려국상고」 ( 노중국 ,『한국학보』 16,1979)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신형식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