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도선사(道詵寺)

불교유적

 서울특별시 강북구 북한산(北漢山)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승려 도선이 창건한 사찰.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도선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서울 도선사 중 호국참회원 일원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서울특별시 강북구 북한산(北漢山)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승려 도선이 창건한 사찰.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대한불교조계종 직할교구 본사인 조계사(曹溪寺)의 말사이다. 862년(경문왕 2) 도선(道詵)이 창건하였다. 도선은 이곳의 산세가 1,000년 뒤의 말법시대(末法時代)에 불법을 다시 일으킬 곳이라고 예견하고 절을 창건한 뒤, 큰 암석을 손으로 갈라서 마애관음보살상을 조각하였다고 한다.
그 뒤 조선 후기까지의 중건·중수에 관한 기록은 전하지 않으나 북한산성을 쌓을 때는 승병들이 이 절에서 방번(防番)주 01)을 서기도 하였다. 1863년(철종 14) 김좌근(金左根)의 시주로 중수하고 칠성각(七星閣)을 신축하였으며, 1887년(고종 24)에는 임준(任準)이 오층탑을 건립하고, 그 속에 석가모니의 진신사리(眞身舍利)를 봉안하였다.
1903년 혜명(慧明)이 고종의 명을 받아 대웅전을 중건하였으며, 1904년 국가기원도량(國家祈願道場)으로 지정받았다. 1961년 도선사의 중흥주인 청담 순호(靑潭淳浩) 스님이 주지로 취임하여 당시 박정희 대통령 및 육영수 여사 등의 시주로 도량을 중수하였다. 이어서 호국참회원을 건립하고 불교의 평화 염원에 입각한 실천불교와 생활불교운동을 전개하였으며, 현재와 같은 큰 사찰로 면모를 일신하였다.
현존하는 당우로는 대웅전을 중심으로 호국참회원·실달학원·백운정사(白雲精舍)·명부전·삼성각·적묵당(寂默堂)·천왕문·범종각·종무소(宗務所)·요사채와 5개의 산문(山門)이 있다. 대웅전 안에는 아미타삼존불이 봉안되어 있고, 법당의 내부 벽에는 달마(達磨)와 혜능(慧能), 청담(靑潭)의 영정이 그려져 있으며, 후불탱화·팔상도(八相圖)·극락구품도(極樂九品圖) 등이 있다.
호국참회원은 1977년 11월 15일에 완공한 종합 포교센터이다. 지하 1층, 지상 3층, 총 면적 1,000평의 콘크리트 한옥식 건물로, 법당·영사실·도서실·신앙상담실·수련원 등의 시설을 갖추고 있다. 문화재로는 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 제34호로 지정된 석불이 있다.
이 석불상은 도선이 조각했다는 마애관세음보살상으로 총 높이 8.43m이다. 영험이 있다고 하여 축수객들이 끊일 날이 없으며, 석불 앞에는 석탑과 석등이 있다. 또, 대웅전 옆의 뜰에는 보리수가 있는데, 200년 전에 인도에서 온 고승이 심었다고 한다.
부설 기구로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동에 있는 혜명보육원(慧明保育院)을 비롯하여, 사회교육기관의 성격을 지닌 실달학원(悉達學院), 어린이불교학교, 청담종합중고등학교가 있고, 『도선법보(道詵法報)』·『월간 여성불교』 등의 정기간행물을 발간하며, 불교양로원도 운영하고 있다. 연중 특례행사로 음력 1일 참회정진법회, 8일 방생법회, 15일 미타재일법회, 24일 관음재일법회, 11월 15일 청담대종사재일법회가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보초 임무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목정배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